광고

‘부실관리’ 철도아카데미, 철퇴 맞나

국토부, 지정기준 미비 서울과기대 시정조치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3/22 [12:52]

행정처분 결과 촉각… 교육생 선의 피해 우려도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우수한 철도 기관사 양성을 목적으로 정부로부터 지정 받은 철도아카데미가 부실한 관리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1일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아카데미가 지정기준에 미흡한 부분이 있어 현장조사를 통해 시정조치를 내렸다”면서 “향후 예정된 행정처분심의위원회 결과에 따라 영업정지, 지정취소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철도는 물론 사회적으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최고조에 오른 가운데 기관사 양성에 한 몫을 해야 할 철도아카데미가 부실하게 관리되고 있었다는 점에서 엄중한 처벌이 예상된다”면서도 “다만 이로 인해 교육생들이 선의의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점 또한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철도아카데미는 철도차량 운전면허 전문 교육훈련기관으로 국토부가 지정을 하고 있다.


현재 서울과기대를 비롯해 한국교통대, 우송대, 송원대, 동양대 그리고 코레일, 서울교통공사, 부산교통공사 등이 철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서울과기대 철도아카데미는 서울시내에서 유일한 철도차량 운전면허 교육기관으로 지난해 7월 19일 지정을 받아 주목을 받았다.


국토부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과기대 철도아카데미는 ▲교수 자격 미비 ▲현장실습 부족 ▲교육생 출결사항 부실 등에서 시정조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교수 자격의 경우 책임교수, 선임교수 등은 자격만 부여해놓고 정작 강의는 한정된 초빙교수에 의해 진행된 점이 지적됐다.


아울러 법정 교육계획상 40시간으로 구성돼 있는 현장실습 또한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공석 중인 행정처분심의위원장이 정해지는 대로 위원회를 개최해 서울과기대 철도아카데미에 대한 행정처분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