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암사동 도시재생 활성화사업, 주민 참여 및 만족도 더 높일 수 있도록 진행해야!!

지난 2015년부터 강동구 암사1동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진행 중

박찬호 | 입력 : 2018/03/09 [16:50]
    암사동 도시재생 활성화사업 총괄도
[국토매일]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이정훈 의원은 지난 2015녀부터 진행되고 있는 강동구 암사동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이 현재보다 주민 참여가 증가하고 만족도가 높아질 수 있도록 서울시와 강동구의 지원과 관련부서들의 협업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정훈 의원은 “암사1동은 지난 2010년 주택재건축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으나, 부동산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지난 2013년 정비예정구역이 해제된 지역으로 지난 2014년 기준으로 20년 이상 경과된 건축물 비율이 약 70%인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하게 요구되는 지역이고, 1인당 공원면적이 0.12㎡으로 매우 부족하며 거주자 우선 주차 대기자가 900여명이 넘게 있는 등 생활기반시설도 열악하다”고 했다.

이정훈 의원은 “1970년대까지 자연마을단위였던 암사동 일대는 현재 저소득층 및 다문화가정 등 다양한 계층이 존재하는 주거지로서, 주거환경 개선을 통해 지역 정체성을 보존하고 가치를 향상시킬 필요가 있는 지역으로 지난 1988년 이전 이태원에 밀집돼 있던 가죽산업이 강동구로 대거 이전해 현재 서울 가죽산업체의 약 30% 이상이 강동구에 밀집돼 있어 가죽공예 특화육성이 가능한 지역이고, 암사텃밭, 양지텃밭 등 도시텃밭을 운영되는 도시농업 체험상품화가 가능하며, 인근에 암사선사유적지와 암사역사공원, 강동 선사문화축제 등 다양한 문화 및 역사자원이 풍부해 지역자산을 활용한 특화가 가능한 곳이다”고 언급했다.

이정훈 의원은 “이런 암사1동 일대에 지난 2015년부터 서울시가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거환경개선과 주민교류 및 지역경제/산업 활성화, 역사문화 자원 활용 등의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환영하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정훈 의원은 “암사동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주민 참여 및 만족도가 더 높아지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 서울시와 강동구는 관련부서 사이의 긴밀한 협업과 민관 주체의 협력 및 소통이 원활하도록 노력해야 하고, 활성화사업 유형 및 사업내용, 사업단계별 적절한 주민참여 방안 개발이 필요하고, 유연성과 주민 자율성을 보장하는 예산집행시스템으로 개선, 현장 중심 추진체계 전환, 재생사업 사후관리와 지속성 확보 방안 수립 및 정책 지원 등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