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재개발에 밀려 집날리는 원주민들

나이 들어 힘들게 마련한 보금자리...시세 절반 값에 정부에 등 떠밀려

이승재 기자 | 입력 : 2018/03/07 [10:31]

 

[국토매일-이승재 기자] 서울을 비롯해 인천 경기도 등에서 실행 중인 행복 주택 등의 재개발 사업들이 무분별한 사업인허가로 인해 해당 지역에 살고 있던 원주민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 지하철 동수역 인근에 위치한 부평 4구역은 2008년 경 뉴스테이 지역으로 인‧허가됐다.

 

하지만 당시 공사를 맡기로 했던 현대와 대우건설이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을 취소하면서 체류되어 왔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청년복지사업의 일환으로 임대사업으로 인허가가 변경되면서 사업주체가 토지에 대한 감정평가를 시세(평당 1000~3500만원)보다 훨씬 못미치는 500~1000만원을 제시하면서 하루아침에 원주민들은 집을 날리게 된 상황이다.

 

이곳에 살던 850여세대의 원주민들은 대부분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이 세대주들로 노후를 대비해 집을 장만한 사람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부평 4구역에 사는 황모씨는 “조합이 이 지역 인가 신청을 지난해 12월 26일자로 넣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도로문제로 인한 교통영향 평가와 환경영향 평가가 어떻게 난건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구역 지정부터가 잘못됐다. 이곳은 대형 병원으로 인해 하루 종일 도로가 막히는 곳인데도 불구하고 3개만 다니던 버스노선이 10개로 늘어났다”면서 “아파트 30층이 상이 올라가면 뒤에 승화원이라는 공동묘지가 보이는 상태라 환경 조건이 열악한데도 환경영향평가에서 허가를 받을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평4구역은 44층짜리 2500세대가 들어설 예정으로 암석이 주를 이루고 있어 공사가 진행 될 경우 기초 공사부터 난항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Table 'ins_news'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select count(*) from ins_news where keyword='부평4구역' and onoff='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