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옥에서 맞이하는 봄이 오는 소리

봄을 알리는 첫 번째 절기인 입춘(立春)에 행해지던 풍습 그대로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 운영

박찬호 | 입력 : 2018/02/01 [10:33]
    ‘2018 상촌재 입춘행사’ 포스터
[국토매일]종로구 종로문화재단은 오는 3일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상촌재(자하문로 17길 12-110)에서 ‘2018 상촌재 입춘행사‘ 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24절기 중 하나로 봄소식을 알리는 첫 번째 절기인 입춘(立春)을 맞이해 마련됐으며, 올해 입춘은 행사 다음날인 오는 4일이다.

상촌재 입춘행사는 ▲입춘첩 붙이기 ▲온기 가득한 화롯불놀이 ▲따뜻한 방바닥에서 전통놀이 한판으로 구성했다.

봄맞이 첫 번째 행사인 ‘입춘첩 붙이기’는 서예가 선생님을 모셔 상촌재 대문에 입춘첩을 붙이고, 직접 각 가정의 문에 붙일 수 있는 입춘첩도 받아갈 수 있는 시간이다. 현장접수 체험비는 2,000원이다.

예부터 대문은 집안과 밖을 구분하는 경계로 길흉화복을 부르거나 막는 중요한 장소였다. 따라서 우리 조상들은 입춘날 집안의 가장 큰 문인 대문에 좋은 글귀를 써서 붙이며(입춘첩) 집안의 길흉을 막고 화복을 빌었다.

봄맞이 두 번째 행사인 ‘온기 가득한 화롯불놀이’는 봄소식을 알리는 대표적인 봄나물 ‘쑥’으로 떡을 해먹던 입춘떡의 풍습을 이어 상촌재 마당의 따스한 화로에 모여 쑥가래떡과 군밤을 직접 구워먹을 수 있는 기회다. 현장접수 체험비는 쑥가래떡과 군밤 한 봉지에 각각 2,000원이다.

봄맞이 세 번째 행사인 ‘따뜻한 방바닥에서 전통놀이 한 판’은 봄을 시샘하는 동장군의 입김을 피해 따스한 상촌재 안방에서 여러 가지 전통 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마련했다. 현장접수 체험비는 2,000원이다.

공기놀이, 고누놀이, 쌍륙놀이 등 흔히 경험할 수 없었던 전통 놀이들을 해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예정이며, 야외에서는 투호놀이도 진행한다.

행사 프로그램은 당일 현장 접수를 통해 체험할 수 있으며, 전화나 종로 문화재단 홈페이지(www.jfac.or.kr)를 통해 사전신청하면 봄맞이 프로그램 모두를 할인된 가격인 5,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예부터 내려오던 입춘의 다양한 풍습을 만나볼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연일 계속되는 한파로 유난히 추웠던 겨울을 보내고, 따뜻한 봄을 맞이하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져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