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56년 LH 역사상 첫 여성임원 탄생..장옥선 상임이사

유주영 기자 | 입력 : 2018/01/30 [15:46]

▲ 장옥선 상임이사     © 국토매일


[국토매일-유주영 기자] LH는 56년 역사상 첫 여성임원을 임용했다고 30일 밝혔다.

 

LH 첫 '여성임원’으로 임용된 장옥선 상임이사는 1988년 LH 입사 후 주거복지처장, 도시계획처장, 산업단지처장, 경영관리실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한 29년 경력의 베테랑으로 적극적인 업무추진과 다양한 실무경험을 대내외에 인정받아 LH 첫 여성 임원으로 선임됐다.

 

이는 1962년 설립된 대한주택공사와 1975년 설립된 한국토지공사가 통합하여 2009년 출범한 LH 56년 역사상 첫 여성임원이다.

 

박상우 사장은 2015년 취임 이후 양성평등기업 실현을 위해 여성 관리자를 적극 등용하여 차장급 이상 여성 관리자가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이번에 첫 여성임원 배출이라는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LH는 이번 첫 여성임원 배출로 여성임원 비율이 14%(전체 임원 7명 중 여성임원 1명)로 늘어나, 2022년까지 공공기관 여성임원을 20%까지 높이는 ‘여성관리자 임용목표제’ 정부 정책에 성큼 다가서게 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획탐방 정책대담 수요초대석
[탐방]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신교통혁신연구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