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후 철도시설 안전 확보에 5년간 7조원 투입한다

국토부, 중장기 철도시설 개량투자계획 수립… 과학적 성능평가 기법 적용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1/04 [18:20]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앞으로 5년간 노후 철도시설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7조3000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노후시설 개량, 안전시설 확충, 시설물 성능 고도화, 이용편의시설 확충 등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장기 철도시설 개량투자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이번 개량투자계획은 철도시설 노후율 20% 감축, 철도시설로 인한 운행장애 30% 저감, 성능지수 5% 향상을 목표로 설정했다.


먼저 노후시설 개량을 위해 총 4조1093억원을 투입, 안전성능 확보에 나선다.


개통된 지 오래되고 운행밀도가 높은 수도권 전철구간과 서울·부산 도시철도 중 노후화된 궤도·전기·신호설비 등을 집중 개량하고, 노후 철도역사도 증·개축 등을 추진한다.


특히 서울 1~4호선과 부산 1호선 등 개통된 지 30년 이상 경과된 도시철도에 대해서는 올해부터 신규로 국고를 지원(총 570억원)함으로써 노후화된 시설을 적기에 개량할 방침이다.


지진·홍수 등 자연재해를 예방하고 철도이용자와 작업자를 위한 안전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총 1조2194억원을 투입한다.


내진성능 보강은 2019년까지 모두 완료하고, 낙석·홍수·터널 내 화재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한 안전시설을 확충하게 된다.


또한 이용자와 작업자 안전을 위해 방호울타리, 건널목 안전설비 등 안전시설을 확충하고 급곡선 구간의 선형 개선을 통해 탈선사고도 예방한다.


사물인터넷(IoT), 무선통신(LTE) 등 최신기술을 도입해 철도시설의 성능을 고도화하는 데에도 1조4554억원을 투자한다.


R&D를 통해 개발된 한국형 철도신호통신시스템을 개량시기가 도래한 노선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함으로써 열차운행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향상시킨다는 것이 국토부의 계획이다.


관제사의 휴먼에러 방지를 위해 철도관제설비를 고도화하고, 철도시설을 원격으로 진단·관리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원격관리시스템도 구축한다.


마지막으로 철도이용자의 편의 증진을 위한 역사 내 승강설비 확충, 방음벽 설치, 통로박스 확장 등에도 3961억원이 투입된다.

 

▲ 철도시설 성능평가 결과     © 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이에 앞서 건설기술연구원과 철도기술연구원 합동으로 개발한 철도시설 성능평가 기법을 새롭게 도입해 국가철도와 도시철도에 대한 안전성·내구성·사용성을 평가한 바 있다.


그 결과 우리나라 전체 철도시설의 성능은 C등급(보통·3.33점)으로 평가됐으며, 이 중 국가철도는 C등급(보통·3.29), 도시철도는 B등급(양호·3.62)으로 평가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계획은 철도시설에 대한 과학적인 성능평가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이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