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공단, 서울역·영등포역 국가귀속 완료

지난해 말 점용기간 만료… 기존 사업자 2년간 임시사용 허가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1/03 [09:41]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7년 말 점용기간이 만료된 구 서울역과 영등포역 민자 역사의 국가귀속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30년 점용기간이 만료돼 국가에 귀속된 최초 사례다.


철도공단은 구 서울역사와 영등포 역사 두 곳의 소유권 이전을 마지막으로 국가귀속을 위한 조치를 마무리했다.


기존 사업자인 한화역사와 롯데역사에 대해서는 2년간의 임시사용을 허가함으로써 2019년까지 현재와 같은 백화점 등 영업을 이어갈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점용만료 민자 역사에 대한 국가귀속 방침을 결정하고, 사업자가 점용기간을 초과해 체결한 임대차 계약으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와 사회적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사업자에게 정리기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김계웅 철도공단 시설본부장은 “앞으로 국가에 귀속된 두 곳 민자 역사에 상주 인력을 배치하는 등 꼼꼼하고 세심한 관리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안전한 쇼핑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