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공단, 철도시설 이력관리 종합정보시스템 구축 추진

체계적 시설물 관리 기대… 내년 1월 발주 예정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7/12/29 [17:05]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내년 1월부터 ICT를 접목한 ‘철도시설 이력관리 종합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철도 네트워크는 2016년 영업거리 3873km에서 2025년 5364km로 꾸준히 확충될 예정임에도 그간 철도시설의 건설-유지보수-개량으로 이어지는 생애주기 관리가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효율적인 예산 배분과 자산 가치 극대화를 위해 이력관리시스템을 통한 체계적인 시설물 관리의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철도공단은 이력관리시스템을 통해 시설별 이력정보를 관리함에 따라 사고·장애·고장에 따른 유지보수 수준을 관리할 수 있어 신뢰성 기반 유지보수의 시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빅데이터, 첨단 검측시스템 데이터 관리 등 첨단기술 적용 기반을 마련해 고도화된 시설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공단은 이력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기본계획과 정보화 마스터플랜 수립, 제안요청서 사전규격 공개, 제안서 평가 항목 및 배점기준 등 기술심의를 모두 완료하고 내년 1월 초에 입찰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계웅 철도공단 시설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이력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체계적인 철도시설물 관리가 가능하게 되며 이 사업을 통해 약 482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