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늘 준공된 건물, 내일이면 지도 앱으로 찾아갈 수 있다"

‘국토정보플랫폼’일일 단위 최신화…건축물 관련 행정 시스템 자동 연계

박찬호 | 입력 : 2017/12/26 [17:48]
▲ 국토지리정보원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정보플랫폼’을 통한 공간정보 일일 단위 최신화가 본격화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건물, 도로 등 국토변화 정보가 수집되는 행정 현장과의 협의를 이끌어내고 국민 생활 속 공간정보 이용에 딱 맞춘 민간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변화정보 실시간 연계 및 자동화 된 위치 보정을 진행 확대 중이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부의 관련시스템 자동연계를 시작으로 위치정보 기반 서비스의 핵심 정보가 수집되는 행정기관과의 업무협약(MOU)을 추진했다. 

 

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는 “이 서비스를 통해 길 안내기(내비게이션) 등 위치기반 서비스 사업자들은 개별 서비스를 위한 별도의 추가조사 비용 등이 절감되고, 공간정보 관련 사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국토교통부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위치 확인 시스템(GPS)기술의 대중화 전부터 다양한 방법으로 현실을 반영해왔고 초정밀 우주측지기술 등을 도입해 국가의 위치기준 제공과 이에 따른 국가 기본도를 제공해왔다. 

 

최근에는 길 안내기(내비게이션) 등 모든 분야에서 국토변화 정보를 수요자가 서비스하는 공간정보 콘텐츠에 쉽게 반영할 수 있도록 객체 단위의 표준화된 형태로 공간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생산체계 혁신을 추진 중이다.

 

최병남 국토지리정보원장은 “이제 내 집 앞 도로와 건물 준공 후 다음날이면 포털과 앱에 제공한다.”라며 “국토정보플랫폼의 일간 업데이트는 국토지리정보원이 행정 현장의 준공도면을 실시간으로 취합하고 위치보정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제공하는 기술 기반 행정혁신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최 원장은“공간정보의 원천자료인 국가 기본도가 180도 변화했다.”라며 “민간이 가장 필요로 하는 최신 공간정보가 모든 지도 플랫폼과 서비스에 적용되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Table 'ins_news'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select count(*) from ins_news where keyword='국토정보플랫폼' and onoff='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