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토부, ‘2017 도시재생 한마당’…도시재생 성과・경험 공유

주민・전문가・공무원, 우수사례 발표・원탁회의 등 통해 도시재생 방향 모색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12/20 [10:03]
▲ 도시재생 한마당 홍보 전단지     © 국토매일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는 주민․전문가․공무원들의 교류와 소통을 촉진하고 사업의 성과와 경험을 공유하기 위한 ‘2017년 도시재생 한마당’ 행사를 22일 정부세종컨벤션 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도시재생특별법’에 따라 도시재생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 지 네 번째 해를 맞이하여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모두를 위한 따뜻한 재생, 맞춤형 재생’이라는 주제로 그간의 사업 성과를 돌아보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아울러, 내년부터 본격화되는 ‘도시재생 뉴딜’ 정책의 필요성과 방향성에 대한 공감대를 높이는 한편,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특히, 올해 행사는 도시재생 지역에서 활동 중인 공연팀의 공연과 ‘도시재생장터’ 공간을 처음으로 마련해, 주민참여 도시재생의 의미를 전달하고 즐거운 행사장의 분위기도 연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재생장터’에서는 도시재생 지역의 사회적・경제조직이 생산하는 제품, 서비스 또는 지자체 특산품 등을 전시․판매 또는 체험할 수 있다.  

 

오전에는 문화공연을 시작으로 유공자 포상과 기조강연, 명사 강연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유공자 포상은 그동안 도시재생 활성화에 기여한 공무원․전문가․활동가 등 50명에게 국토교통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기조강연에서는 황희연 명예교수(충북대)가 ‘도시재생이란’ 주제로 ‘우리나라 도시재생이 나아갈 길’을 제시할 예정이다. 명사 강연에서는 유현준교수(홍익대)가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한다.

 

오후에는 주민이 주도하고 지역이 주도하는 도시재생, 사람 중심의 ‘따뜻한 재생’을 위해 주민, 활동가, 사회적 경제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주민참여 경진대회, ▲ 둥지 내몰림 현상(젠트리피케이션) 대응 간담회, ▲ 도시재생 뉴딜 원탁회의 프로그램 등이 진행된다.

 

아울러, 지역특성과 수요에 대응하고, 4차 산업시대에 맞는 스마트도시재생을 활성화하기 위한 맞춤형 재생을위해 코워킹 플랫폼(Co-working Platform), 지역기반의 도시 재생 스타트업 토크쇼,  스마트시티 강연,  선배들에게 듣는 뉴딜 청년 일자리 설명회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그 밖의 행사 프로그램으로는 도시재생사업의 우수사례와 성과 등을 홍보하기 위한 도시재생 박람회와 도시재생 관련 지자체 우수조례 시상․홍보 등의 프로그램이 기획됐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행사는 그간의 사업 성과를 돌아보고 내년부터 본격 추진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국토부는 성공적인 도시재생 뉴딜 추진을 위해 주민과 지역주도의 따뜻한 재생,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재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