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LX공사, 중소기업 상생과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LX, 전라북도 ․ IBK기업은행과 중소기업 동반성장위한 업무협약 체결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12/19 [17:28]
▲ 중앙 좌로부터 조충현 IBK부행장, 송하진 도지사, 박명식 LX사장 이 동반성장협력사업 협약식을 맺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민간일자리 창출을 선도하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구 대한지적공사, 사장 박명식)가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팔 걷었다.

  

국토정보공사와 전라북도, IBK기업은행은 19일 오후 LX본사에서 공간정보 협력기업과 전북지역 중소기업의 상생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동반성장과 일자리창출을 위해 공사의 예탁금을 기반으로 기업은행이 대출재원을 마련해 중소기업에게 저리로 자금을 지원해 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공사는 이번협약에 따라 2021년 까지 공간정보협력업체와 유망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상생펀드 200억을 예탁해 공사와 기업은행이 추천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선정된 중소기업은 운영자금 대출시 공사 2.1%와 기업은행 1.35% 등 최대 3.45% 까지 금리를 감면받을 수 있으며, 공간정보 협력기업과 전북지역 중소기업은 대출한도 2억 원 내에서 특례 지원도 가능하다. 

 

박명식 사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좋은 일자리와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문화를 위해서는 중소기업과의 상생과 동반성장이 필수”라며“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