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장] 수도권 서북부 교통물류 획기적 개선…파주~서울 10분 단축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수도권 상습 교통정체 완화 및 지역발전 촉진

홍세기 기자 | 입력 : 2017/12/19 [09:42]
▲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건설현장  © 국토매일


[국토매일-홍세기 기자] 경기 서북부에 구축되는 최초의 고속도로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지난 2015년 착공 이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서울-문산고속도로는 국토간선도로망(7X9, 남북2축) 공급으로 물류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수도권 서북부 고양·강서·광명 지역의 상습적인 교통정체 완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특히, 경기북부의 균형발전 지원 및 남북경제 협력 기반시설로서 큰 역할을 할 예정이다. 

 

특히, 파주에서 서울까지의 통행시간이 10분 정도 단축되는 등 교통여건을 크게 개선하여 지역발전을 촉진하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문산민자고속도로는 서울문산고속도로㈜(GS건설 등 10개사)를 사업자로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이 사업관리를 맡고 있다. 사업방식은 준공시 소유권이 국가로 귀속되고 30년간 운영을 하는 BTO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울 방화대교 북단과 파주 문산읍 내포리를 연결하는 서울~문산고속도로는 총 연장 35.2km(2~6차로) 투자비 2조2941억원(민간 1조669억원, 국고 1조2272억원)이 투입되며 건설기간은 2015년 11월부터 오는 2020년 11월까지 60개월이다. 

 

통행료는 2004년 6월 불변가로 2474원이며 물가인상 등을 따졌을때 3200~3400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는 16.5%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4개 공구로 이루어진 공사 현장은 1공구 GS건설 9.6km, 2공구 두산건설 2.7km, 3공구 GS건설 11.2km, 4공구 대우건설 11.7km 등이다. 

 

북로, 도내, 고양 등 3개의 분기점(JCT), 현천, 행신, 사리현, 설문, 금촌, 산단, 내표 등 8개의 IC, 고양, 문산 등 본선에 2개의 영업소(TG)가 설치된다.

 

휴게소는 고양에 1개소 설치되며, 교량은 총 길이 9.122km에 106개소로 100m 이상 장대교 23개소와 소교량 83개소로 이뤄져 있다.

 

터널은 강매, 성라, 문봉, 금촌 등 4개소가 지어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지상 건설이냐 터널화냐를 두고 갈등을 빚어온 국사봉 구간은 터널로 건설 방향이 잡혀 총 5개가 터널로 지어진다. 

 

서울문산고속도로는 파주 구간부터 협의보상과 함께 공사에 들어갔다. 착공 전 노선에 대한 지역 주민과 환경단체 등의 이견과 반대로 착공이 늦어지면서 애초 계획보다 3년 늦어져 2020년 개통될 예정이다.

 

서울문산고속도로 관계자는 "남북 간 핵심축으로 통일시대 한·중 교역의 중추적 역할을 할 중요한 도로이기 때문에 설계와 시공을 철저히 하겠다"며 "지역 주민들의 의견 또한 적극적으로 수렴해 2020년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서울∼문산고속도로 건설은 남북 경협과 통일 대비 노선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상징적 의미가 있다. 또 익산∼평택∼수원∼광명∼서울∼문산 260㎞의 국토 서부축 간선도로망 중 수도권 마지막 구간이기도 하다.

 

그러나 서울∼광명 도로가 부천과 광명 등 해당 지자체들이 지하 통과 등을 요구하며 강력 반발해 착공 시기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서울문산고속도로 측은 아쉬움을 전하면서 서울~광명 구간과 연결되면 일산, 강서 지역 주민들이 지역으로 이동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개성공단이 폐쇄되면서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가지는 의미가 다소 훼손됐지만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파주 운정지구 주민들을 비롯해 수도권 북부의 꽉 막힌 교통체증을 해소하는데는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기대된다.

 

▲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건설현장     © 국토매일


대규모 토목사업은 민원과의 싸움

 

이같은 토목사업은 보통 민원과의 싸움이다. 앞서 준공한 안양~성남고속도로의 경우 보상 민원 문제로 몇년을 끌면서 준공시기를 늦추기도 했다. 현장에서 만난 맹주학 서울문산고속도로시공사업단 단장은 "고속도로와 같은 사업은 민원이 가장 큰 문제다. 하지만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보상 문제를 현재 93% 마무리 했으며 큰 민원 등을 1년만에 해소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과를 만들기 위해 무엇이 중요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맹 단장은 "일주일에 한번씩 협의회 회의를 열어 사람들과 만나는 자리를 만들었다.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협의했다"고 전하며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맹주학 서울문산고속도로시공사업단 단장     ©국토매일

 

아직도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의 민원은 끝나지 않은 상황이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산단IC 형식변경 건이다. 파주 산단IC가 국도 1호선(통일로) 및 시도 11호선(LG산단 도로) 접속에서 시도 11호선 접속만으로 변경이 추진되자 주민들이 발끈하고 나선 것이다. 

 

산단IC는 수도권 북부 내륙물류기지 사업이 종료돼 필요성이 없어지면서, 통일로 및 LG산단로와 연결되는 입체교차로를, LG산단로만 접속하는 직결형으로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산단IC는 당초 내륙물류기지 연결과 파주LCD산업단지 및 월롱첨단산업단지 접근성을 고려해 변형클로버 형식(입체교차로)으로 계획됐다. 주민들은 '월롱 산단IC 설치 주민대책위'를 구성하고 원안대로 '입체교차로'를 설치해 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산단IC는 물류기지가 백지화되면서 개설 필요성이 없어진 데다 파주에너지(장문화력발전소)가 건설돼 국도 1호선과 기술적으로 연결할 수 없는 상황이다.

 

맹 단장도 "서울문산고속도로 실시설계가 2015년 완료된 후 2016년 8월 국토부가 물류기지 해지를 정식 통보해 설계에 반영하지 못하고 이번 재설계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맹 단장은 "꾸준히 지역 주민들을 만나 설득하고 소통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지역주민과의 끊임없는 대화를 강조했다.

 

▲ 맹주학 서울문산고속도로시공사업단 단장     © 국토매일

 

<인터뷰> 맹주학 서울문산고속도로시공사업단 단장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의 당초 사업 취지는 무엇인가?

 

국토간선도로망(7X9, 남북2축)으로 문산-파주 개발 수요를 받아주는 고속도로다. 특히 추후 북한 개성공단 등 남북경협이 활성화되고 평화 무드가 조성 될 것을 대비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수도권 서북부 지역인 고양‧강서‧광명 지역의 상습적인 교통정체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다. 서울~광명 구간이 아직 착공에 들어가지 않았는데 공사가 완료돼 연결되면 수도권 서북부 주민들이 남으로 이동할 때 획기적인 시간 단축이 예상된다. 

 

또 서울외곽고속도로와 자유로 등의 교통체증을 완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건설과정에서 불거지는 민원에 대한 해결 방안은?

 

토목사업의 경우 일을 추진하는데 있어 가장 큰 어려움은 지역 주민과의 충돌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은 소통이다. 

 

건설회사 입장에서는 공기를 맞추는데 총력을 다한다. 하지만 지역주민과의 민원으로 공사에 지장을 받는다면 그것보다 더한 어려움은 없다고 생각한다. 

 

서울문산고속도로도 지역 주민과 마찰이 많았다. 하지만 꾸준히 지역 주민과 지자체 공무원들과 만나 협의를 하고 이해를 구하면서 하나하나 해결해 왔다. 

 

안전한 건설환경을 만들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나?

 

서울문산고속도로의 경우 4개 공구로 이뤄져 있다. 각 공구마다 안전관리자가 자리해 있다. 안전에 대비하기 위해 끊임없이 사전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다행히 지금까지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았다. 지속적으로 준공할때까지 사고가 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개통시 통행료는 어떻게 되나?

 

2004년도 불변가로 2474원이다. 물가 인상 분등을 따지다면 아마 3000원정도 수준에서 결정되지 않을까 싶다. 최근 서울외곽 등 민자고속도로의 비싼 통행료를 낮추기 위해 운영기간을 늘려준 사례가 있다. 도로공사 대비 비싼 것은 맞으나 30년 운영 후 운영권을 정부에 반납하기 때문에 통행료가 도로공사보다 높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