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스공사,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 투자비 100%회수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7/12/13 [17:30]
▲ 가스공사가 이라크 법인에 3.78억 달러 출자한 주바이스사업 원유생산시설전경     ©국토매일

 

[국토매일-백용태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안완기)1212일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 수행 출자 법인인 Kogas Iraq B.V가 투자비를 100% 회수 했다고 밝혔다.

 

2010년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참여을 위해 이라크법인 (Kogas Iraq B.V)을 설립하고 첫해 원유 일산 18만 배럴을 생산했으며, 2017년에는 일산 평균 43만 배럴을 달성했다.

 

특히, 201712월 기준 이라크 법인은 주바이르 사업의 누적 투자비 24.9억 달러 대비 25.3억 달러를 회수(누적 원유 회수 : 43,735,615배럴)해 투자비 회수율 101.6%를 달성했다. 


가운데 올해
3억 달러를 회수 했고 나머지 0,78억 달러는 2018년 말까지 전액 회수할 전망이다.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이 2018년까지 출자 금액이 회수되면 2019년부터 사업기간 종료시점인 2035년까지매년 순수익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는 앞으로도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통해 해외사업 내실화 및 수익 창출은 물론, 국내 민간기업과의 동반성장 및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가스공사 주노철 팀장은 이라크 현지사정이 어려운 가운데 사업을 정상적으로 운영한 결과이라며 이라크사업을 성실히 수행하여 수익이 발생하는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최선의 노력할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주바이르 사업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이라크 현지에 전문 인력을 파견(현재 11, 누적 47)하고 있으며, 국내 건설사인 삼성ENGSTX중공업 등이 진출하는데 가교역할를 수행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