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망사고 3대 원인 겨울철 고령자 무단횡단 서울시, 주의 당부

교통사망사고는 동절기, 고령자, 무단횡단에 사고 집중돼 주의 필요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11/15 [13:04]
    서울특별시
[국토매일]서울시는 교통사망사고가 집중되는 3대 요소로 겨울철, 고령자, 무단횡단으로 꼽으며, 다가오는 겨울철 안전보행과 방어운전에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작년 한 해 서울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특징을 분석한 결과, 겨울철 교통사고의 치사율이 높고 사망자의 43%가 60대 이상 고령자였고, 교통사망사고의 33%가 무단횡단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첫째, 겨울철에는 변화된 기후환경, 도로환경, 인적요인으로 인해 교통사망사고가 집중되고 있으며, 타 계절에 비해 치사율이 높아 운전자, 보행자 모두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해가 짧은 겨울철에는 야간운전 시간이 길어져 운전자 시야저하로 인해 다른 차량과의 교통사고가 늘어나고, 음주나 추운날씨로 보행자의 무단횡단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어 방어운전에 보다 신경을 써야 할 시기이다.

특히 지난 2016년 1월과 2월, 11과 12월의 서울시 교통사고 비율은 31.4%인데 반해 사망자비율은 35.4%로 교통사고 치사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겨울철 운전 시에는 눈길, 빙판길에서 핸들과 브레이크 조작 미숙으로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므로 동절기 대비 안전장비를 사전에 점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운전전에는 스노우체인 등 폭설 대비 안전장비를 차량에 비치하고 배터리, 부동액 등 겨울철 차량용품 점검이 필요하다.

둘째,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어르신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으며 가해 운전자 중 어르신 비중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어르신의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2012년 40%였던 61세 이상 어르신사망자 비율이 지난 2016년 43%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61세 이상 어르신이 일으키는 교통사고 부상자수도 2012년 6,592명에서 2016년 8,364명으로 증가했다.

어르신의 경우에는 시력, 청력이 저하되고 인지반응속도가 본인 생각보다 낮은 경우가 많아 안전운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셋째, 교통사고 사망자의 57%가 보행자였고 교통사망사고 중 33%가 무단횡단으로 발생했다.

무단횡단 사망자의 경우에도 60대 이상 고령자가 56%에 달하는 만큼 어르신 보행자의 법규준수가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차대사람 사고 57%, 차대차 34%, 차량단독 9% 순이고 무단횡단 보행자사망자 중에서도 60대 이상 어르신 사망자 비율이 56%에 달한다.

어르신의 경우에는 작은 충격도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무단횡단을 하지 않도록 본인과 주변 분들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시는 특히 기본적인 보행안전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이면도로에 눕거나 앉아 있다가 발생한 보행자사망사고와 자동차전용도로에 보행자가 진입해 사망한 사고도 매년 5건 이상씩 발생하고 있다.

추운 날씨로 인해 밀폐된 귀마개, 헤드폰 등을 하고 보행하는 것은 주변 교통상황을 충분히 살피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지양해야 하며 음주 후 도로에 앉아 있거나 누워있는 행위도 예기치 못한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지인들과 안전하게 귀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새벽시간에는 어둠으로 운전자 시야가 저하되고 과속차량 비율이 높아지므로 무단횡단 금지, 교통신호 등 교통법규 준수가 더욱 필요하다.

시간대별로는 새벽시간대 교통사고사망자 비율이 34%로 가장 높고 저녁 24%, 오후 21%, 오전 20% 순이다.

이륜차, 자전거에 대한 방어운전과 자전거우선도로 등 차량과 자전거가 물리적으로 분리되지 않은 지점에서의 운전수칙 준수가 요망된다.

가해 차종별 사망자 비율은 승용차가 30%로 가장 높고 이륜차 19%, 택시 16%, 화물차 13%, 버스 7%, 자전거 4% 순이다.

서울시는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서울경찰청 등 관련기관과 함께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교통사고 사망자 발생지점 합동점검 및 개선, 무단횡단금지시설 등 안전시설 보강, 안전속도 5030 시범사업 확대 등을 추진해 왔다.

교통사고 잦은 곳, 교통사고 사망자 발생지점은 서울경찰청, 도로교통공단, 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현장합동조사를 통해 시설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무단횡단사고 다발구간에는 무단횡단금지시설을 설치하고 보행자 편의를 위한 횡단보도 설치를 병행하고 있다.

보행자 안전을 위해 간선도로는 제한속도 시속 50km,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조정하는 안전속도5030사업을 북촌지구, 남산소월로, 구로G밸리, 방이동 일대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또한, 시설개선만으로 교통사고 예방에 한계가 있음을 감안 어린이, 어르신 등 교통약자를 대상하는 안전한 보행방법 등을 중심으로 교통안전 방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초등학교 학년별로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교재를 지난 2015년 1∼2학년, 지난 2016년 3∼4학년대상으로 제작해 시 교육청 협조를 통해 교통안전교육에 활용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5∼6학년용 교통안전 교육교재를 개발하고 있다.

또한, 2017년에는 자치구 수요조사를 통해 7개 자치구를 선정해 어린이 교통안전 뮤지컬 공연을 시행했다.

어르신 보행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 도로교통공단 등과 함께 매년 250개소 이상의 어르신 시설을 방문해 교통안전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사업용 자동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운수종사자 교통안전 교육, 운수업체 안전점검을 통해 사고예방에 노력하고 있다.

특히, 서울경찰청, 교통안전공단, 운수업체 등과 분기별로 사업용자동차 교통사고 줄이기 협의회를 운영해 사고다발 운수업체 특별점검 등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시는 올해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특성을 분석해 내년 초 2018년 교통안전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맞춤형 대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보행자와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안전시설 보강, 횡단보도 확충, 이면도로 속도하향, 교통안전교육 등을 강화하고, 자전거와 이륜차 사고 발생지점을 점검하고 자동차전용도로에 대해서는 안내체계 정비와 도로별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고홍석 도시교통본부장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세계 최고수준의 교통안전 수도를 목표로 안전시설 개선 등 각종 교통안전 대책을 관련기관과 함께 추진하고 있으나, 교통사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안전의식이 전제돼야 한다.”라며, “교통사망사고가 증가하는 겨울철을 맞아 시민 스스로가 교통안전을 위해 방어운전, 안전보행에 더욱 더 유의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