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인도네시아 발전소 전환사업 착수

대통령 방문기간 중 착수지시서 접수… 연내 450억원 선수금 수령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7/11/14 [16:24]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두산중공업은 문재인 대통령 방문기간 중 인도네시아 전력청으로부터 무아라 타와르 발전소 전환사업 착수지시서(NTP, Notice to Proceed)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무아라 타와르 발전소 전환사업은 약 4700억원 규모의 공사로 지난 3월 두산중공업이 수주에 성공했다.


기존 1150MW급 가스화력발전소에 배열회수보일러(HRSG) 8기와 스팀터빈 3기를 공급해 1800MW급 복합화력 발전소로 전환하는 공사다.


발주처인 인도네시아 전력청은 최근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마무리 짓고 이번 대통령 국빈 방문기간에 착수지시서를 발급했다.


두산중공업은 연내 450억원의 선수금을 수령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 2억5000만명의 자원 부국으로 지난해 5%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동남아시아의 신흥 경제대국으로 떠오르고 있다.


무아라 타와르 발전소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동쪽 40km 지점에 위치해 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에서 수주한 그라티 복합화력발전소 전환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2012년에는 찌레본 석탄화력발전소(660MW)를 준공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