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바닷모래 채취’ 갈등 해결책은?

4대강 모래 활용에 베트남 등서 수입 주장까지... 문제는 운송비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7/11/10 [18:33]
▲     ©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바닷모래 채취' 논란은 수산업계와 건설업계 간 '생존권 및 경영권' 문제와 직결돼 논란이 반복되고 있다. 수산업계는 어획량 감소를, 건설업계는 모래 수급 부족에 따른 원자재 단가 상승, 공사 차질 등을 우려한다.


양측의 입장차가 큰 만큼 해결의 실마리는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 오히려 확대되는 추세다. 남해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촉발된 바닷모래 논란은 서해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환경단체까지 가세했다. 환경. 수산업계와 골재. 건설업계 간 '2라운드 공방'으로 번질 조짐이다. 정치권 논의는 활발하다. 국토교통부가 갖고 있는 바닷모래 채취 인허가권을 해양수산부로 이관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업계 간 갈등을 최소화하고 일원화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조치다. 4대강 준설토 사용이나 해외 모래를 수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13%가량 차지하는 바닷모래 공급

 

특히 남해안 EEZ 모래 채취가 갈등의 불씨를 댕겼다. 남해안 EEZ 모래 채취는 2008년 부산 신항만 건설용 골재 확보 차원에서 정부가 허가를 내줌으로써 실시됐다. 당시 정부는 국책사업으로 한정해 바닷모래 채취를 허용했다.


그러나 건설업계가 골재 확보에 수월한 바닷모래를 경제적 논리를 앞세워 민간 시장에도 풀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하자, 정부는 범위를 민간사업까지 확대한다.


지난 10년간 바닷모래 채취로 남해안 생태계는 심각한 변화를 겪게 된다. 어민들은 지난 5년간 남해 모래 채취 구역인 경남 통영 동남쪽 105 해구에서 어획량이 반 토막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최인호 의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5286t이던 이 구역 어획량이 지난해 2769t으로 급감했다. 수치만 봐도 어장 생태계가 나빠진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반면 업계 사정도 만만치 않다. 당장 올해 1월 중순부터 남해 모래 채취가 중단되자, 부산‧경남지역 50개 레미콘 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전체 골재 가운데 13%가량을 차지하는 바닷모래 공급이 끊기자 단가를 맞추지 못한 건설업계가 반격에 나선 셈이다.


정부 관계자는 “바닷모래 채취는 상당히 많은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 꼬인 실타래를 풀 만한 대안을 찾아야 하는데, 대화 주체도 모호하다”며 “현재 진행 중인 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최적의 대안을 마련하는데 업계와 정부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연말까지 개선방안 마련
 
EEZ 바닷모래 채취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자, 정부는 관련 피해조사에 착수하는 등 분주한 모습이다. 그러나 정작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바다에서 발생한 사안이고, 어민과 연계돼 해양수산부가 해결해야 한다는 게 국토부의 입장이다.


졸지에 숙제를 떠안은 해수부는 우왕좌왕이다. 당장 골재 채취에 관한 사안부터 벽에 부딪쳤다. 골재채취법 자체를 국토부가 쥐고 있는 탓에 어느 것 하나 마음대로 해결할 창구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2008년부터 바닷모래 채취와 관련해 채취량만 파악하고 있다. 바닷모래가 공공재로 사용됐는지, 민간용으로 사용됐는지 통계자료조차 없다.


2015년 타당성 조사로 해양 생태에 문제가 없다는 보고서를 내놨지만,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어민단체 관계자는 “어민이 주장하는 것은 EEZ 골재채취의 전면중단”이라며 “주무부처인 국토부가 나서서 의견을 조율하지 않고, 해수부가 대안을 마련하는 것은 미봉책에 불과하다. 확실한 대책을 국토부에서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국 해수부는 사업권을 쥔 국토부와 별도로 대안 찾기에 나서고 있다. 해수부는 바닷모래 사용이 불가피할 경우, 차기 해역이용 협의시부터는 바닷모래 사용을 국책용으로 한정하고, 채취물량도 일본 등 선진국 사례를 감안해 최소한으로 조정해가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남해 EEZ 골재채취단지에 대한 어업피해 추가조사를 통해 해당 지역이 주요 산란·서식지로 밝혀진다면, 해당지역을 보호수면으로 설정해 바닷모래 채취 금지 등 개발·이용행위를 원칙적으로 제한하는 내용도 담았다.


해수부는 이달 중으로 ‘바닷모래 채취 관련 제도개선 연구 용역’ 결과와 자체적인 수산자원·해저지형 영향조사 등을 바탕으로 국토부와 협의를 통해 연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바닷모래 없으면 불량 골재 유통

 

정부가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자 업계는 생존권을 놓고 대립각을 키워가는 모양새를 보인다. 지난 3월에는 어민이 해상시위까지 감행하며 모래채취 중단을 촉구하는 등 목소리를 높였다.


욕지도 해상시위에 참여한 정연송 대책위원장(대형기선저인망수협 조합장)은 “바닷모래 채취는 어민 심장을 도려내는 행위”라며 “수산업과 건설업이 골고루 발전할 수 있는 혜안을 찾고 갈등을 해소하는 것은 정부 몫”이라고 강조했다.


어민의 항의 수위가 높아지자, 골재업계도 반격에 나섰다. 전국바다골재협의회는 지난 18일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맞불을 놨다.


업계는 생존권이 걸린 문제라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골재 파동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정부가 해결책을 마련하라며 압박수위를 높이는 상황이다.


골재협회 관계자는 “우리나라 연간 모래 소비량은 약 1억㎥로, 이 중 15t 덤프트럭 기준 270만대 분에 달하는 약 2700만㎥이 바닷모래”라며 “바닷모래가 없으면 건축물 품질에 지장을 초래하고, 불량 골재 유통을 촉발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급한 불만 끄겠다는 미봉책

 

한편 바닷모래 채취가 11월 중순 재개될 전망이다.


10월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부산ㆍ울산ㆍ경남 권 등지의 모래수급난을 완충하기 위해 서해 EEZ의 내년도 모래 허가량 중 200만㎥를 앞당겨 풀 계획이다.


완강히 반대했던 해양수산부를 설득한 동인은 부산ㆍ경남 레미콘사 들의 절박한 사정과, 오는 11월부터 무기한 돌입할 조업중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측은 “해수부의 동의 아래 지난 10월 25일 공고를 냈기에 11월 중순부터 채취가 가능할 것”이라며 “레미콘사들의 조업중단 문제는 10월 30일 건설정책국장 주재로 대한건설자재직협의회 등 건설업계와 만나 대책을 논의하고 단가조정 등도 설득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반면 남해도 아니고, 높은 운송비를 투입해야 하는 서해의 불과 200만㎥ 모래 허가로 급한 불만 끄겠다는 미봉책이란 비판도 만만치 않다. 해수부가 해역별로 진행 중인 내년 바닷모래 채취허가에 협조할지도 미지수이다.


업계 관계자는 “서해 모래 200만㎥로 어떻게 전국적인 골재 파동과 불량골재 난립 문제를 풀겠다는 것인지 답답할 따름”이라며 “해역별로 난항을 겪는 내년 바닷모래 채취를 조속히 허가하고 모래수입 부두도 내줘야 연말과 내년의 골재 파동과 건축ㆍ시설물 부실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