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처한 건설근로자 일터

국토매일 | 입력 : 2017/09/19 [11:48]
▲ 백용태 편집국장          ©국토매일

[국토매일]내년도 건설시장 전망은 먹구름으로 가득하다. SOC(사회간접자본) 정부투자가 사상 첫 20% 감소된다는 소식에 건설현장 근로자들은 한숨부터 쏟아낸다. 서민들의 민생창구인 건설현장이 줄어드는 것이다. 일용직 또는 건설근로자들에게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일자리 창출이 먼 나라 얘기다.

 

선택과 집중을 추구하겠다는 정책 기조에 딴지를 걸겠다는 생각은 없다. 다만 복지라는 차원에서 건설근로자에 대한 정책지원이 빠져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다.

 

내년도 예산 대부분이 준공을 앞두고 있는 공사현장에 집중 지원됨에 따라 건설근로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그다지 크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내년도 신규 발주물량은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감소된다는 게 문제다.

 

신규물량이 현저히 감소하면 2019년부터는 건설현장이 대부분 사라지게 된다. 결국 건설근로자들은 설자리를 잃게 되고 만다.

 

“신규발주물량이 줄어들면 결국 건설근로자들이 일하는 일터만 사라지는 것 아닙니까”, “우리같이 하루 벌어먹는 사람들은 어디로 가야하나요”

 

건설근로자들의 밥그릇이 줄어들면 생계마저 불안하다는 모 건설근로자의 말 한마디가 서글프다.

 

SOC 투자는 도로, 철도, 하천 등의 국가 인프라 사업에 대부분 투입된다. 물량이 감소하면 지역경제는 물론 현장의 건설근로자들의 일터가 없어지게 되며 건설업계에 악영향을 가져올 것이 뻔하다. 그로 인해 일용직은 실직자로 전락하고 최하위 계층의 하도업체는 존폐 위기로 추락하고 만다.

 

도로, 하천 등을 관리하고 있는 5개 지방 국토관리청의 기능도 예외일수 없다. 올해 건설현장이 무려 20여개가 넘는 모 지방 국토관리청마저도 내년 신규발주 물량이 고작 3건 정도 밖에 없을 것이라는 실무자의 말에 충격이 가시질 않는다.

 

정부·지자체 등이 앞장서서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무상지원 정책 등을 쏟아내고 있지만 최하위 계층의 서민들의 일자리·건설근로자들의 일터는 오히려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기사도의 정신이 필요하다. 마지막 보류인 국회에 공이 넘어갔다. 내년 예산에 얼마나 반영될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서민들이 일터를 만들어줘야 할 의무가 있다는 점에서 국회의원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해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