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X공사, '찾아가는 발레교실' 개최

20일부터 3일간 6개 초등학교 대상… 강수진 예술 감독 강사로 나서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17/09/15 [15:42]

LX공사, '찾아가는 발레교실' 개최

20일부터 3일간 6개 초등학교 대상… 강수진 예술 감독 강사로 나서

조영관 기자 | 입력 : 2017/09/15 [15:42]
▲ 2016년 행사 모습                                                                        © 국토매일

 

[국토매일-조영관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문화소외지역을 찾아 발레교실을 진행한다.

 

LX공사는 국립발레단과 함께 오는 20일부터 사흘간 전북(완주·김제)과 경북(예천·영양) 지역 6개 초등학교 약 220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발레교실’을 연다.

 

이 행사는 2011년부터 문화소외지역의 발레체험 기회 확대를 위해 국립발레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7년 간 이어온 공사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특히 이번 발레교실은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이 직접 발레에 대한 기본적인 배경지식을 들려주고 동작을 지도한다.

 

박명식 LX공사 사장은“이번 행사가 문화소외지역의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X공사는 지난해 에도 국립발레단과 함께 경남 4개 지역에서 10개 초등학교 280명을 대상으로 발레교실을 개최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