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지원, 서울시의회가 직접 나선다

전철수 의원, 서울특별시의회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09/07 [16:28]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9월 6일 제1차 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위원장에 전철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1), 부위원장에는 이윤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1), 이혜경 의원(자유한국당, 중구2)을 각각 선임했다.

 

이번 특별위원회는 청량리·제기동 재래시장이 밀집되어 있는 동대문구 출신 전철수 의원이 내수경기의 침체와 대기업과의 경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하여 의회 차원에서 효율적인 지원방안과 대책의 수립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지난 8월‘서울특별시의회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발의했고, 제276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하여 구성·운영되게 됐다.

 

이날 위원장으로 선출된 전철수 의원은 “소상공인은 서민경제의 뿌리이자 근간으로 우리나라 전체 사업체의 90%에 육박할 정도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우리 경제의 중요한 주체임에도 불구하고, 내수 경기의 침체와 과도한 경쟁으로 내몰리고 있어 창업하는 소상공인의 60%가 첫해에 폐업을 하는 어려운 여건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소상공인은 주로 노동집약적 분야인 제조업과 서비스산업에 집중되어 있어 대기업과 비교하면 고용효과가 크다는 점에서 소상공인의 성장이 고용의 증대와 국민 소득의 향상 그리고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어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철수 위원장은 소상공인을 위한 구체적인 대책마련을 위해 특별위원회가 주도하여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체계를 점검하고, 정책의 사각지대를 해소하여 효율적인 지원방안과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특별위원회는 2018년 3월까지 6개월간 활동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