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병만-육성재-김종민-육중완, 방송 최초 조업 포기? 위기의 전갱이배! ...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7/08/11 [16:29]
    SBS
[국토매일]‘주먹쥐고 뱃고동’ 통영 욕지도에서 전갱이 조업에 나선 김병만, 육중완, 김종민, 육성재가 방송 최초로 조업을 포기하고 빈손으로 돌아갈 위기에 몰렸다.

오는 12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컨디션이 안 좋은 다른 멤버들을 배려해 자진해서 전갱이 조업에 나선 김병만, 육중완, 육성재와 얼떨결에 배에 몸을 실은 김종민까지 네 사람이 늦은 밤 전갱이 조업에 나서는 모습이 공개된다.

대낮같이 불을 밝힌 역대급 크기의 배에 오른 멤버들은 “배가 크니 멀미도 없고, 생각보다 편한 조업이 될 것 같다”며 안심했다. 하지만 배는 항구를 벗어나자마자 모든 조명을 끄고 칠흑 같은 어둠 속으로 들어갔고, 점점 거친 파도에 몸도 제대로 가눌 수 없을 정도로 배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설상가상으로 바다에는 짙은 해무가 내려앉아 바로 앞의 섬도 제대로 보이지 않게 된 상황이 펼쳐졌다. 육성재는 “해적이 나오는 영화 속 한 장면 같다. 오싹하다”며 걱정했고, 김종민은 “우리 돌아가야 하는 거 아니야? 난 돌아가고 싶다”라며 멀미와 두려움에 점점 지쳐가는 모습을 보였다. 모든 상황을 묵묵히 지켜보던 김병만조차 “어업을 포기해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할 정도로 '주먹쥐고 뱃고동' 사상 최대 위기가 멤버들을 찾아왔다.

장장 4시간을 어둠 속에서 전갱이 떼를 찾아 헤맨 멤버들이 과연 무사히 전갱이 조업을 마치고 만선의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그 결과는 12일(토)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되는 ‘주먹쥐고 뱃고동’ 마지막 회에서 공개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