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설안전공단, ‘안전점검의 날’ 맞아 광주시 싱크홀 지반탐사

지반탐사 장비인 RSV 동원… 광산구 산정동 도로서 진행

조영관 기자 | 입력 : 2017/08/08 [17:59]

 

▲ 한국시설안전공단 직원들이 지반탐사 장비인 RSV를 이용해 도로 밑 공동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조영관 기자]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지난 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도로 밑 공동(싱크홀)을 확인하기 위한 현장 점검을 벌였다.

 

8월 ‘안전점검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광산구 산정동 도로에서 진행된 이번 탐사에는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지반탐사 장비인 RSV(Road Survey Vehicle)가 동원됐다. 해당 지역은 차량통행이 많은 이면도로로, 광주광역시가 국토교통부를 통해 점검을 신청한 곳이다. 

 

공단은 도로시설성능실에서 실시한 현장 점검 데이터를 분석, 지하 동공 의심 구간에 대해서는 확인 조사까지 실시한 후 결과를 지자체에 통보하고 있다.

 

강영종 이사장은 “꼼꼼한 지반탐사로 지하 안전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시설안전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