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안전… 빅 데이터 활용해야

국토매일 | 입력 : 2017/07/27 [14:18]
▲ 백용태 편집국장         © 국토매일

[국토매일] 철도교통은 이미 대중문화로 탈바꿈한 지 오래다. 고속철도를 비롯해 광역철도, 도시철도 등등 빠르고 안전한 교통수단으로 이용객들로부터 각광 받고 있다.

 

그러나 또 다른 한편으로는 철도사고라는 단어가 수식어처럼 따라 붙는다. 열차사고는 수많은 인명피해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안전은 필수 조건임이 틀림없다.

 

철도사고에 대한 인식과 예방 그리고 안전의식을 전파하겠다는 신념으로 본지는 지난 5월부터 철도종사자와 정부 산하 유관기관, 학계, 산업계 등을 대상으로 철도안전 캠페인을 전개해 오고 있다.

 

열차사고는 대부분이 부주의에서 발생한 인재로 나타났다. 또 한편으로는 전동차량, 신호통신 등등 부품노후화 등이 시스템 장애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그러다보니 철도는 툭하면 고장사고, 툭하면 인명사고 들로 안전사고라는 꼬리표를 달고 달릴 정도다.

 

철도안전은 특정기관에 국한돼서는 안 된다. 열차를 이용하는 승객을 비롯해 운영기관, 시설기관, 정부 등 모두가 당사자이기 때문이다.

 

국토매일은 철도안전캠페인 일환으로 지난 2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철도안전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철도안전법과 관련해 정·산·학 등의 전문가들과의 소통하는 시간이었다.

 

이날 토론 화두는 4차 산업의 기술핵심은 융·복합을 활용한 스마트한 철도를 만드는 것이었다. ‘지능형기술을 접목한 철도 사고 제로화를 위한 투자’가 선행돼야 하고 ‘ICT(정보통신기술)와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첨단기술화’, 그리고 ‘빅 데이터를 활용한 위험요인 분석’ 등이 안전키워드로 제시됐다.

 

최근 열차사고는 부품노후화로 인한 결함요인이 크게 증가하고 있고 다음으로 운전자 부주의, 승강장 사고 순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잦은 열차고장이다. 달리는 열차가 갑자기 멈춰서면서 대형 사고를 유발할 확률이 크다는 점이다.

 

이 같은 맥락에서 열차운영시스템에 대한 빅 데이터화 구축이 열차안전 예방의 키워드로 조명 받고 있다. 고속철도, 광역철도, 간선철도, 화물철도 그리고 도시철도 등에서 발생한 열차고장 또는 사고 유형들을 빅 데이터화를 통해 사고원인은 물론 사고예방, 시스템관리 등 열차장애 등의 문제점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전성 확보라는 밑그림이 필요하다.

 

주요 고장 원인인 부품을 한 예로 들면 부품수명은 약 20년을 기준으로 본다면 그중 특정부품의 노후화로 발행하는 장애요소들을 빅 데이터를 통해 사전에 예측함으로써 사고발생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운영기관들이 이 같은 열차운영기록 데이터를 쉽게 내놓기 만무하다. 왜냐하면 운영기록에는 자신들의 약점이 고스란히 노출된다는 점에서 반대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비단 운영부분만이 아니다. R&D기술을 포함한 많은 시스템별 데이터들이 양산되고 있지만 이를 활용하지 못하고 사장되고 있는 실정이다. 결과적으로 데이터가치에 대한 활용방안이 빠져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정책과 제도가 뒷받침돼야 한다.

 

큰 틀에서의 사고예방조치 그리고 운영사들의 안전평가와 경영평가 등을 고려한 인센티브부여 등의 정책 가이드라인이 제시돼야 할 필요성이 충분하다.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는 구호임이 틀림없다. 그러나 말로만 외치는 구호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든다. IT융합을 활용한 첨단기술 그리고 정책과 제도를 결합한 철도안전망 구축, 이를 위해서는 일관성 있는 정책추진이 중요한 잣대란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