촘촘한 해외건설 정보 수집으로 국내기업 해외진출 돕는다

이번 개편통해 정보수집역량 한층 강화

김성진 기자 | 입력 : 2017/07/26 [13:43]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성진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정보의 중요성이 점점 증가하는 해외 인프라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보다 촘촘한 정보 수집체계를 구축하고 현지의 프로젝트 정보와 시장 동향을 파악해서 수집된 정보를 통해 우리 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간 6개 거점국가에만 지원해오던 것을 3개 지역(아시아, 미주, 아프리카·중동)과 6개 국가로 확대하고 지역 중심으로 개편해 효율적으로 정보를 수집하고 지역내 국가들 간의 정보가 연계될 수 있도록 했다. 

  

3개 지역(아시아, 미주, 아프리카·중동)에는 해외건설 인프라협력관(이하 협력관)이 지역별 센터를 운영하며 해당 지역의 국가를 총괄하는 지역 사무국 역할을 하게 된다.

  

이와 함께 추가 6개 거점 국가(인도, 우즈베키스탄, 이집트, 탄자니아, 멕시코, 칠레)에는 민간전문가를 해외건설 인프라지원관(이하 지원관)으로 위촉하여 해당 국가의 인프라 관련 정보를 수집하여 협력관에게 보고하게 함으로써 보다 촘촘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향후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은 정보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시장조사 대행, 현지 법률 및 회계정보 상담, 발주처 접촉 등 광범위한 수주지원활동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국토부 관계자는 “해외 인프라시장이 단순 도급에서 투자개발형 사업으로 전환되고 있어 사업의 초기 단계 정보 획득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고 하며 

 “이번 개편을 통해 정보수집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향후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정보네트워크 확대 등을 통해서 정보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발굴된 정보를 해외건설정보산업시스템 구축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활용하여 우리 기업이 해외로 진출하는 것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