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상반기 항공교통량 역대 최고치 경신

하루 평균 2,065대 하늘 길 이동...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

김성진 기자 | 입력 : 2017/07/26 [12:22]

[국토매일-김성진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사드 영향 등으로 인한 대외 정세 및 중국노선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17년 상반기 항공교통량은 총 373,690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약 4.9%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공항을 이용해서 국내 및 국제구간을 운항한 상반기 교통량은 영공통과를 포함해서 지난해 35만 8천여 대에서 올해 37만 4천여 대로 역대 상반기 최고 수치를 기록하였다.

 

우리나라 공항을 이용하여 국제구간을 운항하는 교통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1만 대 이상 늘어 일 평균 5.6% 증가했고, 국내구간도 12만 4천여 대로 일평균 4.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영공통과 교통량은 소폭 증가해서 하루 평균 130대가 운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상반기 항공교통량은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로 인한 일시적 감소를 제외하고 연평균 약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중국과의 국제정세 등 대외적 리스크가 있으나 본격 휴가철 시작과 일본 및 동아시아 방면 단거리 항공수요 성장 추세 등으로 당분간 항공교통량이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변국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한 항공로 개선, 관제절차 개선, 공항 및 항공로 혼잡 정도를 예측‧ 조정하는 항공교통통제센터의 성공적 운영 등을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항공교통흐름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