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개발 레저용 2인승 경량항공기 초도 비행 나서

내년부터 양산…400명 고용창출·700억 생산유발 효과 기대

임준혁 기자 | 입력 : 2017/07/19 [13:54]

[국토매일-임준혁 기자] 국내에서 레저용으로 개발된 2인승 경량항공기가 첫 비행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20109월부터 정부 213억원, 민간 66억원 등 총 279억원을 들여 연구개발한 2인승 경량항공기의 초도 비행 기념행사를 20일 전남 고흥 항공센터에서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첫 비행에 나서는 경량항공기는 첨단 탄소복합재료를 사용해 기체를 경량화하고, 조종실 비행계기와 바퀴다리 등 주요 부품도 80% 가량 국산화 하는 등 국내 기술을 최대한 활용해 개발했다.

 

특히 기체용 낙하산을 장착해 생존성을 강화했고, 최대 비행거리 1,400km6시간까지 비행 가능한 130짜리 연료 적재공간과 국산 첨단 항법시스템, 자동 비행장치, 넓은 조종실 등을 갖춰 조종 편의성도 높였다.

 

안전성 확보를 위해 설계 및 제작 전 과정에 대한 품질검사도 항공안전기술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등 국내 전문기관을 통해 완료했다.

 

이번 경량항공기 개발에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베셀, 퍼스텍, 건국대 산학협력단 등 총 10개 업체와 기관에서 160여 명의 기술진이 참여해 전문 기술인력 양성에도 크게 기여했다.

 

내년부터 본격적 양산이 시작되면 400명의 신규 고용창출과 연간 700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동급 외국 항공기 가격 18천여만원보다 저렴한 15천만원 내외 가격으로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과 항공 레저가 활발한 유럽과 미주 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경량항공기는 201043대에서 올해 208대로 급증했고, 전세계 보급 대수도 같은 기간 11천대에서 17천대로 늘어났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