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중소협력업체와 철도신호 발전방향 모색

중소협력업체의 애로사항 청취와 상호 정보 공유하는 등 소통의 장 마련

조영관 기자 | 입력 : 2017/06/15 [12:46]

 

▲ 철도시설공단 대전 본부                                          © 국토매일 자료 사진

 

[국토매일-조영관 기자] 철도시설공단은 신호설비 생산 국내 중소제작업체들과 15일 상생협력 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신호설비는 열차 안전 운행의 핵심장치다.

 

이번 간담회에서 공단과 제작업체는 신호업체들의 애로사항과 2018년 이후 도입 예정인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RTCS) 구축계획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난해 8월 30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철도용품 형식승인제도와 관련해 업체들의 형식승인 추진현황과 향후 추가 대상에 관한 논의도 이뤄졌다.

 

철도용품 형식승인은 국토교통부장관이 정한 용품을 제작하거나 수입하려는 경우 안전성과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해당 용품의 설계 및 제작자의 품질관리체계를 승인하는 제도다.

 

현재, 전자연동장치, 가청주파수궤도회로장치, 자동폐색장치 3개 품목이 철도용품 형식승인을 받았고, 공단은 전기 선로전환기 2개 품목에 대한 형식승인용품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철도공단 김상태 기술본부장은 “KRTCS 실용화 검증이 완료되면, 세계적 수준의 철도신호 체계와 기술력을 확보하게 된다”며 “이를 통해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과 신규업체의 활로와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도시설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