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수도권본부, 철도건설 현장 근로자와 소통 간담회

진접선 공사 현장 근로자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청취 등 현장 소통 강화

조영관 기자 | 입력 : 2017/06/08 [18:20]
▲ 철도시설공단 수도권본부, 진접선 복선전철공사 현장 근로자 소통 간담회                           © 국토매일

 

[국토매일-조영관 기자] 철도시설공단 수도권본부는 8일 진접선 복선전철공사 현장을 방문해 현장 근로자들과 소통 간담회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현정 본부장은 진접선 현장근로자 10여 명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들을 직접 청취하고, 그 중 주요 요구사항인 여름철 무더위 쉼터확충 등 개선사항을 듣고 시공사에 개선토록 했다.

 

또한, 진접선 복선전철 시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며, 철도공단 모든 현장에서 매일 시행하는 3·3·3 안전운동에 직접 동참하며 안전의 중요성을 근로자들과 함께 공감했다.

 

이와 함께 공단에서 시행중인 ‘체불e제로’ 도입현황과 건설현장에 대한 불공정관행 및 규제 개선 등에 대하여 직접 설명하며, 단 한건의 체불도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다짐했다.

 

이현정 본부장은 “앞으로 건설 현장 근로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위한 시간을 지속적으로 가질 것”이라며 협력사 직원들에게 “철도건설 현장의 근로자가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여건 조성과 사업비 조기 집행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도시설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