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하천분야 ‘드론기술’…맞춤형 일자리 조성에 앞장

대학생 대상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06/07 [09:37]
▲ 하천분야드론기술 경진대회     © 국토매일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천분야 드론활용 기술을 배양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제2회 하천측량 및 하상변동조사 드론 경진대회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대학생 및 대학원생에게 드론활용 하천측량분야 기술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기술력을 성장시켜 하천분야 전문 인력 양성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개최하게 됐다.

 

본 대회는 드론을 활용한 측량에 관심 있는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 대상으로 개인 또는 5인 이하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하천의 지형변화 모니터링, 하천관리 및 보전, 수질관리 및 생태 보전 등의 내용으로 드론을 활용하여 하천을 촬영하고 이를 3차원 모델 결과물로 제출하는 방식 진행된다.

 

대회는 6월 7일 공고를 하고, 신청서 및 성과물을 접수받아 평가위원의 심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입상자 또는 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최우수상 1팀은 국토교통부장관 상장 및 상금 250만원, 우수상 1팀은 상금 150만원, 장려상 2팀은 각 상금 50만원을 수여할 계획이다.

 

이용규 국토교통부 하천계획과장은 “대학생들이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하천분야 드론활용의 가능성을 인식하고 하천분야 신기술 활용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기를 기대하며, 향후 하천분야 신규비즈니스 창출과 청년 인력 양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