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국제무인기 워크숍 개최…무인항공기 시대 초석 다진다

2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개최

홍세기 기자 | 입력 : 2017/05/19 [17:05]
▲ 민간공역 내 무인항공기 통합운용     © 국토매일


[국토매일-홍세기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오는 2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국제 무인기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국토교통부 주최 하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민간무인항공기 안전운항 연구단이 주관을 맡았다.

 

행사는 개회식·기조연설(메인세션)을 시작으로 국가별 연구과제와 앞으로의 계획을 소개하고 국내외 무인기 전문가들과 함께 패널 토의를 진행된다. 

 

우선, 세션1에서는 유인항공영역에서 무인항공기(150kg↑) 안전운항, 무인선 운용기술 및 인프라 구축 등 국토·미래·해수부에서 함께 추진 중인 '고신뢰성 다개체 무인이동체 통합운용' 연구과제가 소개된다. 

 

세션2에서는 NASA가 미국의 국가공역시스템(NAS) 內 무인기 통합운용을 위한 전략 및 UTM 프로젝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세션3은 저고도(150m 이하)에서 드론 교통관리체계 개발방안(UTM연구단) 및 미래형 유무인 복합운용 비행체(OP-PAV) 개발계획에 대한 소개(항우연)와 국내외 무인기 전문가 패널 토의가 이어진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등록자에게 발표자료집을 우선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 소개되는 '무인항공기 안전운항기술개발 및 통합시범운용' 과제는 여객기, 화물기 등 유인항공기와 함께 무인항공기를 통합운용하기 위한 연구다.

 

연구단은 국제기준 수립에 참여하고 비행테스트,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21년까지 무인항공기의 운항기술기준, 충돌회피 기술, 관제 기준·절차, 무인이동체용 통신·보안기술 등을 수립·개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미국 등 주요당국들이 모이는 국제적인 연구교류 행사로서 국내에서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교류 기회를 갖고 우리나라가 무인항공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국제 네트워크를 확대해 가겠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