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민간개발 평택·당진항 2-1단계 조성사업 사업시행자 지정…GS건설 등 참여

GS글로벌·GS건설 포함된 가칭 평택글로벌 사업 시행자로 지정

홍세기 기자 | 입력 : 2017/04/26 [09:16]
▲ 평택.당진항 2-1단계 협약체결 기념촬영     © 국토매일


[국토매일-홍세기 기자] GS건설이 민간개발방식으로 처음 실시되는 1종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평택·당진항 2-1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의사업시행자로 GS글로벌과 GS건설이 포함된 (가칭)평택글로벌㈜를 지정하고 지난 24일(월) 정부세종청사에서 실시협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평택글로벌㈜ 출자자 현황을 살펴보면, GS글로벌 45%, GS건설 20%, 경기평택항만공사 5%, 신화로직스 5%, 우련TLS 5%, 영진공사 5%, WWL(왈레니우스윌헬름센) 10%, 원광건설 5% 등을 차지하고 있다.

 

항만배후단지는 분업화 추세에 따라 항만을 단순물류거점에서 조립·가공·제조가 가미된 복합물류거점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도입된 공간으로써 1종과 2종으로 구분된다. 1종은 화물의 조립・가공・제조시설 및 물류기업을 입주시키고, 2종은 업무・상업・주거시설 등 항만배후단지 기능보강 시설이 입주된다.

 

그간 1종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은 정부와 항만공사 주도로 공공개발 후 임대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으나, 조성사업에 필요한 대규모 투자재원을 적기에 확보하지 못하여 증가하는 입주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현실적 한계를 극복하고 항만배후단지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난 2015년 12월부터 기존의 공공개발방식에 더하여 민간 개발방식을 새롭게 도입하고 민간자본 유치를 추진해 왔다. 이번에 실시협약을 체결하는 평택·당진항 2-1단계 조성사업은 항만배후단지에 민간개발방식이 도입된 후 추진되는 첫 사례로, 약 2,000억원 규모의 민간자본이 투입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약 6천여 명의 고용이 창출되고 2조1천억 원에 이르는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해양수산부는 2020년까지 총 3,042만㎡(1종 2,668만㎡, 2종 374만㎡)의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하여 물류․제조기업들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