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4700억 원 규모 사우디 해수담수화플랜트 수주

2020년까지 45억 달러 규모 글로벌 RO(역삼투압) 해수담수화 시장 공략 강화

홍세기 기자 | 입력 : 2017/03/29 [18:24]
▲  두산중공업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위치한 농림환경수자원부(MEWA) 본사에서 압둘라만 A. 알 패들리(왼쪽 4번째, H.E. Eng. Abdul Rahman Bin Abdul Moshen AL-Fadhli) MEWA 장관, 알리 압둘라하만 알 하즈미(왼쪽 6번째, H.E. Eng.Ali Abdulrahman Al-Hazmi) SWCC 총재, 윤석원 두산중공업 Water BG장(왼쪽 5번째)이 참석한 가운데 해수담수화플랜트 공사 계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홍세기 기자] 해수담수화 분야 세계 1위인 두산중공업이 29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4700억 원 규모의 RO(Reverse Osmosis, 역삼투압) 방식 해수담수화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사우디아라비아 해수담수청(SWCC)과 제다 시 남쪽 110km 지점에 위치한 홍해 연안의 쇼아이바(Shuaibah) 지역에 사우디아라비아 내 최대 용량의 RO 방식 해수담수화플랜트를 건설하는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두산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Engineering, Procurement & Construction) 방식으로 쇼아이바 해수담수화플랜트를 건설할 예정임. 완공 시 하루에 약 130만 명이 동시에 사용 가능한 40만 톤의 물을 생산해 사우디 서부 지역에 공급하게 된다.

 

두산중공업 윤석원 Water BG장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주한 첫 대형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면서 “2020년까지 45억 달러 규모로 예상되는 글로벌 RO 해수담수화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지난 2010년 세계 최대 용량인 라스 알 카이르(Ras Al Khair) 프로젝트와

2012년 얀부 3단계 해수담수화플랜트 등을 수주한 이후 5년 만에 사우디아라비아 해수담수화 시장에 재 진입했다.

 

아울러 지난해 1조 원 규모의 파드힐리 복합화력발전소에 연이은 수주로 사우디아라비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