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교통·의료 사회현안 '빅데이터'로 해결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 본격 추진

홍세기 기자 | 입력 : 2017/03/15 [16:13]
    2016년 시범사업


[국토매일-홍세기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제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지능정보사회의 핵심인 빅데이터의 활용 확산을 위하여 2017년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이미 로밍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조기 대응,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 분석으로 소비동향 조기 파악 및 이통통신 데이터 기반 심야버스 노선 수립 지원 등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와 융합 신산업 창출을 위한 시범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는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확산 및 파급 효과가 크고, 사회 현안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국민 체감형 빅데이터 활용 성공사례를 발굴 및 전파할 계획이다.

이번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기획·검증 및 실증·확산 단계로 구분하여 총 39억 원(9개 과제)을 지원하며, 참여 분야에 제한을 두지 않은 자유 공모를 원칙으로 하되, 사회적 중요도와 파급효과를 고려하여 일부 분야(교통, 보건의료, 재난)는 지정 공모로 추진한다.

본 사업의 공모안내서는 3월 15일(수)부터 NIA 홈페이지(www.ni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다음 날인 3월 16일(목)에 NIA 서울사무소(중구 무교동)에서 열리는 사업설명회를 통해 상세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미래부는 과제 선정 기관 중 주요 데이터 보유 기관에 대하여 해당 분야 데이터의 공유·활용을 주도하는 선도기관인 ‘미래부 지정 빅데이터 센터’로 선발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미래부 장석영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빅데이터로 사회현안을 해결하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성공 사례를 제시할 것”이라며 “빅데이터를 도입해 업무를 혁신하고자 하는 기관·기업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