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올해 5141억원 투자… 세계 3위 나노경쟁력 강화

10개 부처, 11개 출연연의 2017년 나노기술발전시행계획 확정

홍세기 기자 | 입력 : 2017/03/15 [16:07]
    제4기 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 비전 및 목표


[국토매일-홍세기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산업통상자원부 등 10개 부처 공동으로 '2017년도 나노기술발전시행계획'을 수립해 제27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운영위원회에서 보고를 통해 확정했다고 밝혔다.

동 시행계획은 '제4기 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에 따라 2016년도 실적을 점검하고, 2017년도 나노기술발전을 위한 범부처 차원의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는 것이다.

2016년도는 10개 부처청 및 11개 출연연에서 나노분야에 5,181억원을 투자(정부 R&D 투자액 19조 50억원의 2.7%)하여 나노분야 특허건수는 세계 3위 수준이고, 최근 5년간 사업화 성과는 3,512건으로 연평균 40.1% 증가했다. 

2017년도 나노기술발전시행계획은 10개 부처청 및 11개 출연연에서 수행중인 나노분야 투자액 5141억원을 대상으로 하며 연구개발(4298억원) 인프라(355억원) 인력양성(493억원) 등을 포함하고 있다.
 
2017년도 나노기술발전시행계획의 주요 내용에 따르면, 정부는 우선 주요 다양한 나노융합 분야의 핵심원천기술 개발 지원을 통해 미래선도 기술을 확보하고, 나노기술 분야 풀뿌리 기초연구지원 확대로 우수 연구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미래부는 나노바이오 분야에 유효성 평가기술을 포함하는 원천기술확보·유효성 검증·상용화의 3단계 맞춤형 기술개발 시범사업을 추진하여 나노바이오 분야의 연구효율화 향상 및 상용화를 촉진하고자 한다.

미래부, 산업부, 환경부 등에서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고 기술 성숙도가 높은 7대 전략분야의 산업화를 촉진하고, 그래핀 및 환경분야 나노기술 등 유망기술 사업화, 우수 공공나노기술의 상용화 등을 추진한다.

석박사 및 박사후 연구원 지원, 인프라 시설을 활용한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해외 우수기관 및 나노기술 주요국과의 국제협력 추진을 통해 상호 호혜적인 성과를 도출하고자 한다.

또한, 나노안전 관련 연구개발과 기업지원 등을 통해 나노안전관리 체계를 확보하고, 개방형 계산나노과학 플랫폼 등을 통한 혁신지원 정보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2017년 나노기술발전시행계획 추진을 통해 기술혁신으로 지속성장을 견인하는 나노 선도국가로 한걸음 더 나아갈 것을 기대하며, 나노기술이 기업의 혁신과 경제성장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