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 전국 최초 출·퇴근형 광역급행버스(M-버스) 송도에 도입 추진

송도 비롯해 동탄, 미사 등 3개 지역에 총 4개 노선 사업자 공모

김철훈 기자 | 기사입력 2017/02/13 [18:20]

국토부, 전국 최초 출·퇴근형 광역급행버스(M-버스) 송도에 도입 추진

송도 비롯해 동탄, 미사 등 3개 지역에 총 4개 노선 사업자 공모

김철훈 기자 | 입력 : 2017/02/13 [18:20]
▲ 국토교통부가 출·퇴근형 M-버스 포함 총 4개 노선의 M-버스 사업자 공모를 실시한다. 사진은 출·퇴근형 M-버스 2개 노선과 일반형 M-버스 2개 노선 개요도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철훈 기자] 수도권과 서울을 연결하는 M-버스 4개 노선이 추가 신설된돼 송도 등 수도권 3개 지역에서 서울로의 출·퇴근이 보다 편리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수도권 주민의 교통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송도 지역에 전국 최초로 출·퇴근형 M-버스를 포함한 총 4개 노선의 M-버스 사업자 공모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하는 M-버스 노선은 최초로 도입되는 출·퇴근형 M-버스 2개 노선(송도~여의도, 송도~잠실역)과 기존의 일반형 M-버스 2개 노선(화성 동탄 2~서울역, 하남 BRT 차고지~청량리역) 등 4개 노선이다.

 

특히 송도~여의도, 송도~잠실역 노선은 필요성이 인정되었으나 첨두시와 비첨두시 수요격차로 인해 종일운행을 할 경우 지나친 운송손실이 예상되어 지난해 3차례 공모 시 유찰된 노선으로, 송도 주민의 교통편의 제고를 위해 그간 인천시 및 운송사업자 등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출·퇴근형 M-버스(노선당 1일 4대)로 변경하여 노선신설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운행대수는 운행개시 후 이용추이를 검토하여 조정할 예정이다.

 

출·퇴근형 M-버스는 출·퇴근 시간대에는 M-버스 형태로 운행을 하고 그 외 시간은 다른 운송사업 투입을 통해 차량 및 운전자 등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형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M-버스 추가 노선신설로 신도시 및 출‧퇴근시간 광역버스 혼잡도가 높은 지역의 입석문제 해소 등 이용객들의 교통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인천 송도 지역의 경우 M-버스 신설에 대한 지역 주민의 염원이 컸던 만큼 이번 공모를 통해 적합한 사업자를 선정하고 인천시와 협조하여 조기에 출·퇴근형 M-버스가 운행 및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노선, 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