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노후 경유차 2만5천대 저 공해화 실시

대형 경유차, 건설기계 저공해화 등 미세먼지 원천 차단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17/02/09 [09:10]

서울시, 노후 경유차 2만5천대 저 공해화 실시

대형 경유차, 건설기계 저공해화 등 미세먼지 원천 차단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02/09 [09:10]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서울시는 노후차량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대대적인 저공해화 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노후 경유자동차 2만  5천대로, 올해 620억원을 투입하여 매연저감장치를 5천여 대에 부착하고, 2만여 대 조기폐차 지원, 300여 대에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등의 저공해화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2005년 이전에 등록한 노후 경유차 5039대를 대상으로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한다. 장착비용은 소형 143만원에서 대형 1031만원까지 지원한다.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큰 3.5톤 이상 대형경유차와 건설기계를 중심으로 우선 부착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생활과 밀접한 노후된 자치구 청소차량(150대)과 정화조·분뇨차량(50대)에는 ‘자체 발열형’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하여 골목길내 매연발생을 줄여 시민의 대기개선 체감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대기 오염물질 중 초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해 대형 경유차량100대에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저감장치를 부착하고, 노후화된 200대 건설기계는 엔진교체도 지원한다.

 

한편, 노후 경유차 20,500대 조기폐차 지원으로 원천적인 매연발생 차단하기로 했다.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노후 경유차의 조기폐차도 대폭 확대하여 시 보조금을 지원한다. 조기폐차 지원대상은 2005년 이전 등록된 경유차 총 20,500대로, 보험개발원에서 산정한 차량 기준가액의 100%를 지원한다. 아울러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 수급자인 저소득층은 10%를 추가로 지원해준다.

 

조기폐차를 지원받고자 하는 시민은 ‘조기폐차 보조금 지급대상 확인신청서’를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 사전 제출하여 보조금 지원대상 여부를 확인한 후 폐차 보조금을 신청하면 된다. 다만 보조금 지급대상 자동차는 지급대상 확인일로부터 2개월 이내에 ‘조기폐차 대상차량 확인’ 후 보조금을 청구해야 한다.

 

노후 경유차량 저공해화 지원 확대와 함께 별도로 올해부터 운행제한 단속도 본격 시행된다. 저공해조치 명령대상인 2005년 이전 등록된 총중량 2.5톤 이상 경유차량 소유주가 저공해조치명령을 받은 경우, 차량 소유주는 6개월 이내에 저감장치 부착, 조기폐차 등의 저공해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저공해조치 미이행 상태에서 서울지역을 운행하다가 운행제한 단속시스템에 적발될 경우 1차 경고, 2차 이후에는 적발 시마다 과태료 20만원~200만원을 부과하는 등 대기질 개선을 위하여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