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영흥화력발전소 '탈황 폐수 무방류 시스템' 공급

채수현 기자 | 입력 : 2017/02/06 [18:43]

[국토매일-채수현 기자] 두산중공업은 6일 한국남동발전과 '탈황 폐수 무방류 시스템'을 영흥화력발전소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화력발전소의 탈황 시설에서 나오는 폐수를 역삼투압과 증발 방식을 이용해 정화하는 설비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기존 수처리 설비에서 걸러내는 부유물질과 중금속 성분은 물론, 최근 세계적으로 새롭게 규제 원소로 추가되고 있는 질산염, 셀레니움까지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세계 1위의 해수담수화 기술력을 바탕으로 관련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으며 내년 8월까지 설계와 제작, 시운전 등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해 영흥화력발전소에 공급한다.

 

윤석원 두산중공업 워터BG장은 "이번 수주를 통해 친환경 수처리 시장에서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최근 강화되고 있는 환경 규제로 신규 플랜트의 폐수 무방류 시스템 의무화가 세계적 추세가 되고 있는 만큼 성장성 높은 친환경 수처리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대담 인터뷰 인터뷰
[특별대담]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