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책마당] 김기대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장

4차 산업혁명과 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

국토매일 | 입력 : 2017/01/24 [14:46]
▲ 김기대 과장               © 국토매일

[국토매일] 세계적인 미래학자 짐 데이토 교수는 불확실성이 본질인 미래의 변화에 대응하는 방법을 종종 ‘서핑’에 비유한다. 파도의 모양이나 강도를 미리 예측할 수는 없지만 그 파도를 타고 즐기며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듯, 미래 변화에 대해서도 능동적인 대처가 중요하다는 뜻이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파도는 이미 국가의 정책과 경제, 우리의 일상을 그 뿌리부터 변화시키고 있다. 그 파도를 타고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거나, 파도에 휩쓸려 방향을 잃어버릴 수도 있는 갈림길에 지금 우리는 서있다. 이러한 갈림길에서 ‘스마트시티’에 대해 이야기하려는 데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다.

 

스마트시티의 개념부터 살펴보자면, 스마트시티는 기후변화, 급속한 도시화 등에 따른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ICT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하여 효율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지속 가능한 도시’라고 정의된다.

 

스마트시티는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드론 등과 함께 대표적인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 중 하나이며, 미국, 유럽 뿐 아니라 중국, 인도 등 세계 각국이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분야이다. 컨설팅 기관 Frost&Sullivan에서는 2016년 1조 달러인 스마트시티 시장이 2020년까지 1.5조달러 규모로 급성장 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고, 이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IBM이나 Cisco같은 글로벌 기업들의 기술경쟁도 이미 시작된지 오래이다.

 

스마트시티는 자율주행차, 스마트홈, 드론 등과 같은 각종 신산업이 실질적으로 구현되는 공간이자, 4차 산업혁명의 기술들이 망라되는 축소판이라는 점에서 그 중요성이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다행히도, 스마트시티는 우리에게 낯선 단어는 아니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ICT를 접목한 스마트 신도시를 개발하고 발전시킨 대표적인 국가이고, 'U-City'라는 고유브랜드로 2000년대 초부터 스마트시티 정책을 추진해왔다. 다만, 기존에 추진해왔던 U-City 정책은 공급자 위주의 일방향적 정책으로 시민생활에 깊게 뿌리내리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 

 

이에, 이런 성과와 한계를 발판삼아, 정부는 한 단계 나아간 스마트시티 정책을 추진 중에 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스마트시티를 자율주행차, 드론과 함께 7대 신산업의 하나로 선정하고, 국내 스마트시티 고도화와 해외진출 확대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 한해도 ‘스마트시티 정책 로드맵’ 수립을 통해 스마트시티를 국내외로 확산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고, 스마트도시법 개정 등으로 추진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제기구, 글로벌 선도기업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스마트시티 위크’를 개최하고, 선진 도시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글로벌 네트워크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리고, 스마트시티의 가치는 ‘기술’에 있는 것이 아니라 도시 안에 살고 있는 ‘사람’에 있기 때문에,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도시 간 경쟁을 유도하는 정책을 추진하여 스마트시티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도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민이 만족하고, 다양한 新산업이 육성되는 스마트시티 선도국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한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계획이다.

 

미래에 대한 준비는 결코 단기간에 이루어지지 않으며, 전략적이고 체계적인 준비과정에서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이 만들어질 수 있다. 스마트시티에 대한 종합적이고 구체적인 전략을 세우고, 이를 통해 국내 성공사례를 축적해 국민들이 만족하는 스마트시티를 만들어가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바꾸고, 그 안에서 국민들이 행복한, ‘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의 미래를 그려나가게 되기를 희망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