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물류인증제도 기업차별화 시도

백용태 기자 | 기사입력 2017/01/24 [09:47]

물류인증제도 기업차별화 시도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7/01/24 [09:47]

국내 물류기업의 품질, 경쟁력 등을 평가하는 인증제도가 첫 테이프를 끊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2015년 물류정책기본법 개정으로 기존 물류 분야 6개 인증 중 성격이 유사한 종합물류, 화물운송, 물류창고, 국제물류주선, 화물정보망 등의 5개 분야의 ‘우수물류기업인증’제도를 통합 추진했다.


그동안 종합물류기업인증이 물류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마련된 제도임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상위권 물류기업 중심으로 운영되는 문제점이 제기돼왔다. 또 우수화물운송업인증 등 4개 제도는 중소·중견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기획 운영돼 물류분야의 5개 개별 인증제도 운영으로 인한 혼동과 기업의 행정·재정적 부담을 초래해 왔다.


그런 문제점을 개선해 새롭게 출범한 우수물류기업인증제도는 기업의 ‘품질’과 ‘경쟁력’등을 평가하여 인정함으로서 기업의 브랜드가치 향상을 기여하기 위해 추진한 제도다. 또한 동종업계와의 차별화를 유도하기 위한 목적이기도 하다.


현재 물류서비스업종은 약 19만여 개사로 물류센터, 운송업, 주선(알선업) 등 다양하다. 업체 대부분 적은자본에 영세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에서 정부의 인증 제도는 차별화된 기업 가치를 인정해 주기 위함이다.


지난해 선정한 우수물류기업인증업체는 한국파렛트풀(주), 흥기종합운수(주), (주)그린 등 3개 업체다. 이들업체는 19만개 물류기업 가운데 가장 우수한 곳으로 뽑힌 것이다.


인증기업들은 타 경쟁업체에 비해 품질기준을 인정받음으로써 소비자들로부터 기업가치와 브랜드차별화 등에서 발탁된 대표선수다.


물론 대표선수 선발위한 정책의 일괄성이 뒷받침 돼야한다. 그런 측면에서 헐값 취급받는 인증제도로 변질될 우려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 결국 물류기업들의 탄탄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제도의 틀에서 경쟁력 있는 기업선진화를 만들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기 위해서 엄격한 심사기준과 공정성이 보장돼야 하며 인증업체에 대한 브랜드가치 뿐만이 아니라 적절한 인센티브도 주어져야한다.


인증기업들에게 주어진 혜택이라면 물류시설우선입주, 소유자금융자, 부지확보 등이 고작이다. 그러나 물류산업을 이끌 견인차로 성장시키려면 단순 제도만으로 부족하다는 생각이다. 대부분 영세기업들의 시장구조에서 경쟁력을 갖기위해서는 적절한 인센티브가 효과적일 수 있다.


이를테면 입찰시 가점 부여 등이 주어진다면 기업들의 참여도 또한 높을 것이며 그에 따른 기업들의 설비투자와 품질향상을 통한 경쟁력을 갖춘다는 점에서 물류시장의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변화가 예고된다.


“인증제도는 기업인지도와 차별화 측면에서 거래처로부터 신뢰관계라는 점에서 큰 이점이 있지요” 이번에 선정된 인증기업 관계자의 말이다. 또 다른 인증기업 관계자는 “정부사업 우선권은 현실적으로 이용가치가 부족하다”며 “영업적인 측면에서 정부 입찰 또는 군납시 가산점이 주어지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처럼 물류기업 선진화를 위한 인증제도라면 많은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의 틀을 확대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다시 말해 인증제도는 의무적이 아니라 자발적이라는 점에서 영세업체에게는 그림의 떡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증제도에 대한 홍보도 중요한 변수로 작용된다. 좋은 제도임에도 불구하고 알지 못한다면 결국 업계 참여도가 줄어들어 제도의 실효성을 거둘 수 없다. 따라서 인증제도의 취지와 기업브랜드 가치 확대를 위한 홍보 전략도 고민해야할 과제임이 분명하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