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부,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지역 33곳 확정

▲도시재생 지원체계 강화 ▲부처 협업 고도화 등 범정부 종합지원방안 시행

국토매일 | 기사입력 2016/04/18 [15:19]

정부,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지역 33곳 확정

▲도시재생 지원체계 강화 ▲부처 협업 고도화 등 범정부 종합지원방안 시행

국토매일 | 입력 : 2016/04/18 [15:19]
▲ 2016년 신규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지역 현황도    © 국토매일

[국토매일]국토부는 정부가 4월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6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개최, ‘2016년도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지역 확정 및 특화구상’과 ‘도시재생사업 종합지원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특별위원회는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해 국가 주요 도시재생 시책 등을 심의하는 기구로서,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정부위원 16명(기재·교육·미래·행자·문체·농식품·산업·복지·환경·고용·여성·국토·해수부 장관, 문화재·산림·중기청 청장)과 산업, 문화·예술, 복지, 도시건축 등 각 분야 전문가 민간위원 13명으로 구성된다.
 
먼저, 정부는 국내 도시의 2/3에서 인구감소, 산업침체 등 쇠퇴가 진행되면서, 도시재생정책의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지난 한 해 지자체 공모를 거쳐 선정된 총 33곳의 지역을 지원해 전국적 도시쇠퇴 현상에 대응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공공청사 이전부지, 유휴항만 등을 거점으로 해 도시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경제기반형 사업(6년간 최대 250억원/개소)은 서울 노원·도봉구, 대구 서·북구 등 5곳을 정했고, 과거 도시의 행정·업무·상업 중심지였던 원도심을 살리는 중심시가지형 사업(5년간 최대 100억원/개소)은 충주시, 김천시 등 9곳을 지원하며, 낙후된 주민생활환경을 개선해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일반 근린형 사업(5년간 최대 50억원/개소)은 나주시, 부산 서구 등 19곳을 지원하기로 확정했다.
 
정부는 새롭게 선정한 33곳의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도시재생 지원체계 강화 ▲부처 협업 고도화 등 범정부 종합지원방안을 마련·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 국토부, 도시재생사업, 도시재생특별위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