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이탈리아 항공회담서 양국간 공급력 증대 합의

항공사간 운항횟수 증대 및 편명공유 범위 확대 …인적·물적 교류 증진 기대

국토매일 | 기사입력 2016/03/25 [09:57]

한-이탈리아 항공회담서 양국간 공급력 증대 합의

항공사간 운항횟수 증대 및 편명공유 범위 확대 …인적·물적 교류 증진 기대

국토매일 | 입력 : 2016/03/25 [09:57]
[국토매일]정부 대표단(국토교통부·외교부 합동)은 3월 23~24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한-이탈리아 항공회담에서 항공안전, 운임조항 개정 등 새로운 항공협정 문안에 합의 및 가서명했으며, 양국 항공사간 운항횟수(공급력) 증대 및 편명공유 범위 확대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최근 한-이탈리아 직항수요의 대폭적인 성장을 감안하고 성수기 좌석난에 대응하기 위해 '09년 이후 7년만에 여객 직항 운항횟수를 기존 주 14회에서 내년까지 총 주 21회로 증대하고, 화물 직항운수권을 기존 주12회에서 총 주 14회까지 증대하는데 합의했다.
 
또한 우리 국적사의 운항가능지점(목적지점)을 기존 이탈리아 내 3개 지점(로마, 밀라노, 그 외 1)에서 4개 지점(로마, 밀라노, 그 외 2)으로 확대하는데 합의했다.
 
더욱이, 편명공유에 대해서는 양국 항공사간 기존 운항가능지점 내에서 가능했던 제한을 폐지하는 한편, 상대국 국내구간에 대해서도 편명공유가 가능하도록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양국 항공사 간 더욱 자유롭게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항공회담에서 양국간 직항 운항횟수 증대 및 편명공유 범위 확대에 합의함으로써 항공 분야에서의 협력을 공고히 다지는 계기를 넘어서 추후 인적·물적 교류 증진에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