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자동차 복합단지 고양시 그린벨트 지역에 유치

사업비용 3,400억원 책정, 자동차 판매시설·R&D센터 들어설 예정

김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16/02/18 [17:53]

자동차 복합단지 고양시 그린벨트 지역에 유치

사업비용 3,400억원 책정, 자동차 판매시설·R&D센터 들어설 예정

김진우 기자 | 입력 : 2016/02/18 [17:53]
▲ 고양시에 들어설 자동차복합단지     © 김진우

[국토매일-김진우 기자]새해 들어 박근혜 정부가 그린벨트를 잇달아 해제하면서 민간자본을 유치하고 있는 가운데 현재 그린벨트로 지정된 경기도 고양시 강매동 약 40만㎡부지에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 자동차복합단지가 들어설 고양시 강매동은 그린벨트로 지정되었지만 도로에 둘러싸여 그린벨트로 더 이상 그린벨트로 지정될 가치가 없다는 평가를 받았던 지역이다. 하지만 정부가 강매동 일대 그린벨트를 해제하면서 케이월드(주)가 추진하는 자동차복합단지사업이 관심을 받고 있다.


케이월드가 추진하는 자동차복합단지는 신차 및 중고차 판매·전시시설이 하나의 단지에 있는 것은 물론 자동차 체험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자동차 튜닝·정비·부품센터 등 자동차에 관련된 모든 산업이 집약되어 고객들이 한 번에 정비와 구매 자동차 체험을 할 수 있다.


자동차복합단지는 상업시설 뿐만 아니라 자동차 R&D센터도 들어서게 되며 자동차 업계와 대학교가 연계해 인재를 육성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고양시는 자동차복합단지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강매동 그린벨트 해제와 동시에 경기도 소유로 되어 있는 토지 임대기간을 5년에서 20년으로 늘리는 것을 추진할 예정이다. 케이월드가 추진하는 자동차복합단지는 2018년 완공될 예정이며 사업비용은 3,400억원 이다.
 
자동차, 복합단진, 고양시, 그린벨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