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메르세데스-벤츠, 마세라티 리콜 실시

메르세데스-벤츠 S63 AMG 721대,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3대 리콜 대상

국토매일 | 기사입력 2015/12/07 [12:17]

메르세데스-벤츠, 마세라티 리콜 실시

메르세데스-벤츠 S63 AMG 721대,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3대 리콜 대상

국토매일 | 입력 : 2015/12/07 [12:17]
▲ 메르세데스-벤츠 S 63 AMG  ©국토매일

[국토매일]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 (주)에프엠케이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에서 수입·판매한 S63 AMG 4MATIC 승용자동차의 경우 9월 골프채로 자동차를 파손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국토교통부(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결함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제작사의 리콜계획이 지난 달 16일자 국토교통부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되었고 금번 제작사가 구체적인 리콜계획을 제출함에 따라 리콜이 확정됐다.
 
결함내용은 엔진 ECU(전자제어시스템) 프로그램 결함으로 인해 주행 중 감속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연료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고 리콜대상은 2013년 5월 13일부터 지난 달 21일까지 제작된 S63 AMG 4MATIC 승용자동차 721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오는 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엔진 및 변속기 ECU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주)에프엠케이에서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그란카브리오 승용자동차의 경우 우측 옆문 문 열림 방지장치의 결함으로 차량 사고 발생시 우측 옆문이 열릴 가능성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리콜대상은 9월 11일에 제작된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그란카브리오 승용자동차 3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오는 11일부터 (주)에프엠케이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해당 부품 교환 등)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하여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 벤츠, 마세라티, 리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