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현대차 서울시내버스 91% 점유율 높아져

2010년 대우차 247대, 한국화이바 7대로 대우차 독과점 시장 형성

국토매일 | 기사입력 2015/11/16 [18:31]

서울시, 현대차 서울시내버스 91% 점유율 높아져

2010년 대우차 247대, 한국화이바 7대로 대우차 독과점 시장 형성

국토매일 | 입력 : 2015/11/16 [18:31]
[국토매일]서울특별시의회 최판술(새정치민주연합, 중구1)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6년간 서울시 시내버스 구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 시내버스 회사가 구매한 총 500대의 차량 중 현대차가 455대로 가장 많았고, 자일대우 38대, 한국화이바 7대 순으로 조사됐다.
 
5년 전인 2010년 서울시의 버스구매(985대)는 현대차 731대(74%), 대우차 247대(25%), 한국화이바 7대(1%)로 현대차와 대우차가 독과점 시장을 형성했다.
 
그 이후 매년 현대차의 시장 점유율이 높아지면서 80%대에 머물러 있다가 올해 9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최판술의원은 “지난 2004년 준공영제 도입 이후 매년 500여대 이상의 차량을 버스회사가 구매하고 있고, 서울시는 감가상각비를 반영하여 구매비용을 각 회사에 지원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결국 차량가격 인상은 버스요금 인상에도 영향을 주는데도 차량 가격이 매년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서울시가 할 수 없다면 공정거래위원회나 정부가 나서서 불합리한 시장 구조 개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의회, 버스, 현대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