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메트로 스크린도어, 안전보호벽 작동 막아

안전보호벽 46.3% 설치된 광고판으로 인해 비상 시 개폐불가

박현군 기자 | 기사입력 2015/10/05 [18:03]

서울메트로 스크린도어, 안전보호벽 작동 막아

안전보호벽 46.3% 설치된 광고판으로 인해 비상 시 개폐불가

박현군 기자 | 입력 : 2015/10/05 [18:03]
▲ 새누리당 소속 김태원 국회의원     ©박현군 기자
[국토매일]화재나 고장 등 위급상황이 발생해 열차가 정위치에 멈추지 못할 경우 승객들이 탈출 할 수 있도록 스크린 도어 양 옆에 안전보호벽을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 의원(새누리당, 경기 고양덕양을)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지하철 역사 내 전체 안전보호벽 4만2,596개 중 46.3%인 1만9,736개가 비상 개폐가 불가능한 고정벽 형태였다.

이 중 4,290개에는 광고 수익을 위해 광고판을 부착해 승객들이 탈출 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스크린도어 안전보호벽에 비상 시 개폐할 수 없는 고정벽이 설치된 이유에 대해 서울시는 2010년 국토부가 스크린도어 안전보호벽을 모두 개폐하도록 규정한 ‘도시철도 정거장 및 환승·편의시설 보완 설계 지침’ 개정 이전에 설치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개정 이전에 설치했더라도 스크린도어 안전보호벽을 모두 개폐하도록 규정이 개정된 지 5년이 지난 현재도 개폐할 수 없는 안전보호벽이 수두룩하고 4,290개의 안전보호벽에는 광고 수익을 위해 광고판을 부착한 것은 승객들의 안전을 등한 시 했기 때문이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서울메트로의 경우 현재 광고계약으로 인해 안전보호벽에 설치된 광고판을 철거하기 어려워 2017년 1월말에나 중기적 계획을 세워 연차적으로 철거를 할 예정이다.

앞으로 1년 4개월 후에나 중기적 계획에 따라 연차적으로 철거한다는 것이다.

이날 김태원 의원은 “호미로 막을 걸 가래로 막는 누를 범하지 않도록 모든 안전보호벽이 개폐될 수 있도록 시설 개선을 하고 설치된 광고판을 조속히 철거하고 스티커 형태의 광고로 대체하는 등의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원, 지하철, 안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