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대로템,1001억원 규모 지하철 9호선 전동차 수주

수주 기점으로 시민 혼잡도 개선위해 차량 조기 투입 총력 다짐

문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15/06/01 [13:04]

현대로템,1001억원 규모 지하철 9호선 전동차 수주

수주 기점으로 시민 혼잡도 개선위해 차량 조기 투입 총력 다짐

문기환 기자 | 입력 : 2015/06/01 [13:04]
[국토매일]현대로템이 서울시 지하철 9호선의 혼잡도 완화를 위해 추가 수주한 전동차의 납품일정 단축과 품질확보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한다. 
 
현대로템은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에서 발주한 1001억원 규모의 9호선 전동차를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수주로 현대로템은 오는 2017년 12월까지 창원공장에서 4량 및 6량 타입의 전동차와 기존 운행중인 4량 편성을 6량으로 증결하기 위한 증편물량 32량을 생산해 납품하게 된다.
 
서울 지하철 9호선은 지난 2009년 개통 이후 승객이 연평균 12% 가량 늘어날 정도로 이용수요가 많은 노선으로, 최근 2호선 연장구간 개통 이후 출퇴근 시간 혼잡도가 더욱 올라가면서 시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한 차량증편 등 혼잡완화를 위한 방안마련이 시급했던 구간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9호선 전동차 추가물량 수주를 기점으로 서울시를 도와 ▲서울시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한 납품일정 단축 ▲서울시민들의 안전확보를 위한 철저한 품질관리 등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현대로템은 조속한 시일 내 노선에 차량이 투입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내년 8월 가장 먼저 납품하게 될 1개 4량 편성 총 32량을 비롯해 전체 물량에 대한 납품일정을 모두 계획보다 앞당길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협력사와 함께 원활한 자재수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한 공정관리를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납품일정 단축과 동시에 일일 차량 품질점검 및 관리 체계를 더욱 강화해 서울시민들이 조속한 시일 내 보다 안전한 전동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차량의 품질확보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서울시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차량제작사가 할 수 있는 일은 하루빨리 차량이 노선에 투입될 수 있도록 납품일정을 최대한 단축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납기를 단축시키면서도 보다 안전하고 완벽한 품질의 전동차를 납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로템, 서울시 지하철, 9호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