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상직 장관, 신년인사회서 에너지업계 변화 요구

유가의 급락과 에너지시설 안전강화가 화두

최소리 기자 | 입력 : 2015/01/27 [14:06]

[국토매일] 산업부 윤상직 장관은 지난 22일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에서 200여 명이 참석한 에너지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윤 장관은 “올해야 말로 업계가 정부가 하나되어 급변하는 여건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에너지 업계는 ‘유가의 급락’, ‘신(新)기후변화 체제의 본격적인 논의’, ‘에너지시설의 안전강화’ 등 주요한 도전과 변화의 요구에 직면했다”며 “에너지업계가 오히려 변화의 요구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에너지신산업에 대한 투자 확대가 중요한 돌파구라고 전하며 민간 에너지업계 최고경영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최근 관련 업계의 동향과 주요 애로사항에 대해 청취했다.

한편, 에너지 신산업은 기술의 발달과 정보기술(IT)․금융 등 타산업의 융합을 통해 등장하는 분야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