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수자원공사, 홍수기 대응 재난안전 체제로 전환

24일 전사 재난대책 점검회의 통해 풍수해 등 재난 대응체계 돌입

백지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7:23]

수자원공사, 홍수기 대응 재난안전 체제로 전환

24일 전사 재난대책 점검회의 통해 풍수해 등 재난 대응체계 돌입

백지선 기자 | 입력 : 2024/06/24 [17:23]

▲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사진 가운데)은 6월 24일 대전 본사 K-water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전사 재난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홍수기 풍수해와 폭염 등 여름철 재난에 대비해 전사 위기 대응체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 = 한국수자원공사)  © 국토매일


[국토매일=백지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24일 ‘전사 재난대책 점검회의’를 열어 홍수기 풍수해와 폭염 등 여름철 재난을 대비해 전사 대응 실전 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본사 및 본부, 전국 부서장 등 총 136명이 참석했으며, 댐 홍수조절, 수도시설 비상 대책, 건설 현장 안전관리 등 홍수기 대비 재난 대책을 종합적으로 확인하고 점검하는 자리였다.

 

회의 주요 내용은 ▲2024년 장마 및 기상 전망 ▲극한홍수 대비 댐 운영계획 ▲풍수해 대응체계 및 종합 대비상황 ▲여름철 수도시설 운영 및 위기관리 대책 ▲건설 현장 안전관리 대책 등이다.

 

이날 윤석대 사장은 재난 대응 콘트롤타워인 ‘K-water 재난안전상황실’의 기능 및 시스템 구축 현황도 함께 점검했다. 재난 시 유관기관과의 공조 체제를 강화하며 하류 안전과 유역 전반을 고려한 탄력적 댐 운영 등이 실효성 있게 가동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올해 한국수자원공사는 재난 대비 태세 강화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앞서 윤석대 사장이 직접 5월 17일 전사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전국 주요 댐 현장을 예찰하며 물그릇 확보 등 대응 태세 전반을 살폈다.

 

지속적인 안전 점검과 모의훈련 등으로 자체 실행력 또한 강화했다. 전국 445개 시설, 314개 건설 현장에 대한 사전점검을 완료하고, 전국 102개 부서에서 ‘풍수해(태풍·호우)로 인한 시설 사고 대응’에 중점을 둔 모의훈련을 실시하여 비상 연락 체계, 예비자재 확보상태를 확인했다.

 

윤석대 사장은 “장마 시작과 함께 홍수기 대응 실전 체제로 전환했으며, 앞으로 모든 자원을 집중해 위기 대응체계를 견고히 유지하겠다”고 밝히며, “그동안 추진했던 현장점검 등 선제적 대응 활동을 종합하여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자원공사, 홍수, 안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