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시민이 제안한 품셈, 민간 참여형으로 개발"

도심특성 반영...안전-시공품질 향상 기여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3:58]

서울시, "시민이 제안한 품셈, 민간 참여형으로 개발"

도심특성 반영...안전-시공품질 향상 기여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2/05 [13:58]

▲ 서울시청     ©국토매일

 

[국토매일 = 이민정 기자] 서울시는 시민이 제안한 품셈(건설공사 노무비 산정기준)에 대해 국내 건설을 대표하는 4대 협회(대한건설협회(토목/건축), 한국조경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한국전기공사협회)와 손잡고 민간 참여형으로 개발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11월~12월) 실시한 협회(대한건설협회, 한국조경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회원사 직원 대상 공모 44개, 시민 대상 공모(한국전기공사협회) 37개를 더한 총 81개 품셈이 제안되어 민관합동 추진반의 공정한 심의를 거쳐 최종 38개를 개발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 선정된 품셈은 안전 분야(7개), 시민편의 분야(7개), 시공품질 분야(24개) 등 시민 생활에 직결되는 아이디어가 두루 제안되었다. 

 

또한, 품셈 개발의 공정성·객관성 확보는 물론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협회 추천 전문가 14명, 공사 부서 직원 15명, 시 원가분석 자문위원 10명으로 민관합동 추진반을 구성하고, ▲시민제안 품셈을 조사하기 위한 건설현장 협의 ▲현장 합동실사 진행 ▲개발 품셈에 대한 적정성을 검토 심사 역할을 주도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며, 이렇게 개발된 품셈의 활용성을 높이고 전국 확산을 위해 정부 표준품셈으로 등재하여 전 공공기관 및 민간 등에 널리 확산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건설업계의 설계변경 등 계약행정의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계약심사 교육 및 컨설팅’도 추진한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민간 건설업체 직원 171명을 대상으로 계약행정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였는데 교육 만족도가 매우 높았으며, 참석하지 못한 업체들로부터 추가 교육 요청이 있어 기획하게 되었다. 

 

김진만 서울시 재무국장은 “민관 협력을 통해 개발되는 품셈은 도심지 특성을 반영한 적정공사비 산정기준과 공사장 안전, 시공품질 향상에 기여하고, 처음으로 민간업체를 찾아가는 계약심사 교육·컨설팅은 건설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