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설 연휴 앞두고 전력·가스 등 공동구 특별점검

점용 시설물 안전관리 상태, 비상시 위기관리체계 작동여부 등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4:13]

서울시, 설 연휴 앞두고 전력·가스 등 공동구 특별점검

점용 시설물 안전관리 상태, 비상시 위기관리체계 작동여부 등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2/05 [14:13]

▲ 서울시 지하 공동구 안전관리 특별점검 (사진 = 서울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 = 이민정 기자] 서울시는 지하 공동구에 대한 안전관리 특별점검을 8일까지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설 연휴를 앞두고, 시민 불편과 대형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공동구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하 공동구는 업무시설 밀집지역, 대규모 주거지역 등에 공급되는 전력·통신·수도·가스 등의 관로를 한데 모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도심지역 핵심기반시설이다. 서울에는 총 8개소(여의도·목동·가락·개포·상계·상암·은평·마곡), 36.45㎞가 있다.

 

이번 특별점검은 1일부터 오는 8일까지 8일간, 서울지역 지하 공동구 8개소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점검에서는 전기·통신·난방 배관 등 점용 시설물의 안전관리 상태, 화재·테러 등 비상시 위기관리 체계와 재난대응 지침서(매뉴얼)의 작동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아울러 24시간 모니터링 감시 체계와 자동 화재감지시스템 등의 정상 작동 여부 등도 살필 계획이다.

 

공동구에서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하면 소방, 한국전력공사, 통신업체 등 관련 기관이 출동해 사고를 수습할 수 있도록 비상 대응체계도 점검하고, 보안시설인 공동구에 침입자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경찰, 군부대와도 협력체계를 유지한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서울시 도심 핵심기반시설인 공동구에는 전력·통신·가스·난방 등 일상생활에 중요한 각종 공급시설이 밀집되어있는 만큼, 철저한 안전점검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겠다”면서 “설 연휴에도 공동구 시설과 관련된 각 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해 시민의 안전을 빈틈없이 지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