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與 "전국 주요 도시 철도지하화…구도심, 15분 생활권으로 정비"

"주요 권역 광역급행열차 도입…주요도시 복합 문화·스포츠 공간 조성"
한동훈, 경부선 관통 수원 장안구서 '구도심 함께 성장' 총선공약 발표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24/01/31 [16:02]

與 "전국 주요 도시 철도지하화…구도심, 15분 생활권으로 정비"

"주요 권역 광역급행열차 도입…주요도시 복합 문화·스포츠 공간 조성"
한동훈, 경부선 관통 수원 장안구서 '구도심 함께 성장' 총선공약 발표

연합뉴스 | 입력 : 2024/01/31 [16:02]

 

 

▲ 국민의힘 '철도 지하화' 공약 발표

국민의힘의 '철도 지하화' 관련 총선 공약 발표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역 인근 철도 위로 전철이 오가고 있다. 앞서 지난 9일 국회 본회의에서 '철도 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 제정안이 통과된 바 있다.[연합뉴스] ©국토매일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전국 주요 도시의 철도를 지하화하고, 지하화로 만들어지는 상부 공간과 주변 부지를 통합 개발하겠다고 공약했다.

 

철도로 단절되고 노후화된 구(舊)도심은 철도 지하화에 이어 용도규제 특례를 적용, 지역 특성에 맞는 '15분 생활권'으로 정비·개발하기로 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당 공약개발본부(본부장 송언석)는 31일 수원 장안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구도심 함께 성장'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수원 장안구는 복복선(複複線·복선을 이중으로 놓은 4개 선로)인 경부선 철도가 지나면서 도시가 동서로 갈린 지역이다.

 

국민의힘은 수원을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의 도심 단절을 초래하는 철도를 지하화하고, 이렇게 생겨난 철도 상부 공간과 주변 부지를 통합 개발해 '미래형 도시공간'으로 재창조하겠다고 밝혔다.

 

권영세 의원이 정부와 협의해 발의한 '철도 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이 지난 1월 국회를 통과하면서 법적 근거는 갖춰졌다.

 

정부가 철도 용지를 사업시행자에게 현물 출자하고, 시행자는 채권을 발행해 지하 철도건설 사업비를 투입한 뒤 상부 토지를 조성·매각해 투입 비용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환승 거점, 중심 업무지구, 유통 거점 등을 특화해 개발하겠다는 구상이다.

 

국민의힘은 철도 지하화와 함께 전국 주요 권역에 광역급행열차를 도입해 '1시간 생활권'을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철도에 의해 단절된 구도심은 소외·고립 지역이 되고, 기형적 교통체계 탓에 상습 정체를 앓는다고 국민의힘은 진단했다.

 

이를 지하화해 구도심을 '공원-도시결합 미래형 도시'로 정비하겠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공원, 직장, 주거, 편의시설 이용이 15분 안에 이뤄지는 생활권을 만들고, 용도·용적률·건폐율 규제 특례를 적용해 효율적인 도시 재설계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돌봄 클러스터를 갖춘 청년·신혼부부 주택, '병품아'(병원을 품은 아파트), 실버 스테이 등을 구도심 재설계의 사례로 들었다.

 

국민의힘은 또 전국 주요 도시에 복합 문화·스포츠 공간을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전시·공연 등 문화 공간, 스포츠·e스포츠 활동 공간, 지역 고유의 음식점, 카페, 쇼핑 공간이 한 곳에 들어서도록 세제를 지원하고 민간 투자 활성화를 유도하겠다는 복안이다.

 

'택배 배송' 콘셉트로 총선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지역 격차를 해소하는 것을 넘어, 지역 주민 간 삶의 질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공약을 추가로 배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